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팬스타그룹, 일본 나고야 항 첫 기항
자동차·기계 부품 등 신속운송, 리드타임 단축 ‘기대’

한·일간 고속화물선과 국제여객선을 운항 중인 팬스타그룹(회장 김현겸)이 28일부터 중국 스다오와 한국 부산, 일본을 연결하는 고속 RORO선(트레일러나 지게차 등으로 화물을 신속하게 싣고 내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선박) 항로에서 나고야 항 기항을 시작했다.

팬스타그룹의 일본 현지법인 산스타라인(대표취체역 노세)은 이날 오전 10시 나고야 항에서 그룹 관계자, 나고야 항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속 RORO선 산스타드림호(1만 1,820톤, 적재능력 258TEU) 기항 기념식(사진)을 가졌다. 컨테이너선이 아닌 고속 RORO선이 나고야 항에 정기 기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고야는 팬스타그룹의 고속 RORO선 서비스에서 오사카, 도쿄, 츠루가, 가나자와 등에 이어 여섯 번째 기항지가 됐다.

한·중·일을 잇는 이 항로의 주요 항구 기항 일정은 나고야(화) - 부산 신항(수·목) - 중국 스다오(금) - 부산 신항(토) - 도쿄(월) - 나고야(화) 순이다. 나고야 항에는 매주 화요일 오전 8시 입항해 오후 2시에 출항한다. 나고야 출항 후 3일 만에 스다오에 입항하고 당일 통관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항공운송과 비견될 정도로 쾌속한 운송 속도를 자랑한다.

나고야는 일본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이며 수도권, 오사카 권역에 이어 세 번째로 규모가 큰 나고야 권역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주요 자동차업체의 본사와 지사가 다수 들어서있는데다가 최근에는 항공우주·로봇 산업까지 나고야를 중심으로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어 일본 첨단산업의 메카로 급부상하고 있다.

팬스타그룹은 나고야 인근에서 원자재와 완성품을 신속하게 수출입할 수 있는 무역로가 부족하다는 점에 착안해 신규 기항지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고야 항의 주 운송 화물은 자동차·기계 부품 등 각종 산업자재, LCD 패널, 정밀기계 등이다.

팬스타그룹 김현겸 회장은 “이번 기항지 추가로 화주 기업들에게 안정적인 재고관리와 운송원가 절감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화주 기업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새로운 항로를 꾸준히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리자
2017-11-28 15:27:39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