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재난관리..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장외발매소 입..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국동항 수변공..
  박주현 의원, ..
  선원노련 정태..
  남해어업관리단..
  해양환경공단, ..
  부산항만공사,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첨단 물류 담은 통합 홈페이지 오픈

CJ대한통운이 2020년 글로벌 TOP5 물류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기 위해 첨단 물류를 담은 글로벌 디지털 플랫폼을 새로 선보인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핵심역량과 글로벌 비전, 사용자 접근성 및 편의성을 강조한 새로운 통합 홈페이지(www.CJLogistics.com)를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통합 홈페이지는 택배, 해외이사, 해외법인 등 각기 운영되던 홈페이지를 한 곳으로 통합해 사용자가 손쉽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제작 컨셉은 CJ대한통운의 브랜드 가이드에 기반, 주색인 CJ블루를 바탕으로 스피드를 나타내는 30° 그리드를 적용해 신속하고 스마트한 물류를 추구하는 CJ대한통운을 나타냈다.

또한 글로벌 고객을 위해 영문과 중문 버전도 함께 제작해 CJ대한통운의 브랜드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메인 메뉴는 CJ대한통운의 강점이자 핵심역량인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olution), 글로벌 네트워크, 사업영역, 지속가능경영 등으로 구성하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택배 조회 창을 메인 화면에 배치했다.

각각의 메뉴를 통해 CJ대한통운의 강점인 첨단 융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컨설팅 등 차별화된 물류 역량을 소개하고 CJ대한통운이 진출한 32개 국가에 대한 현지 사업 현황과 인프라 정보 등을 각각의 페이지별로 제공한다.

또 계약물류(CL), 택배, 포워딩, 국제특송, 항만하역, 운송, 프로젝트 물류 등 원스톱 물류서비스를 제공하는 CJ대한통운의 우수한 사업역량과 물류역량을 소개하고 이와 관련된 사업 문의와 뉴스도 바로 제공받을 수 있게 구성해 고객지원과 영업활동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홈페이지를 이용하는 동안 CJ대한통운의 다양한 첨단 물류 신기술과 사업영역을 영상과 사진으로 한 눈에 볼 수 있게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를 개선해 다양한 컨텐츠를 체험할 수 있게 제작됐다.

이번 신규 제작된 홈페이지는 장애인 및 고령자 등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웹 접근성 표준지침을 준수했다. 특히 미국 기준까지 충족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최적의 사이트로 제작했으며, PC, 모바일, 태블릿 PC 등 다양한 채널에 따라 화면 크기, 해상도, 레이아웃, 컨텐츠 등이 자동으로 최적화되는 N-Screen을 기반으로 반응형 웹페이지를 구축했다.


관리자
2017-12-08 09:17:56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KIOST-이집트 국립..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국제적인 IUU어업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