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선원노련, 선원..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울산항만공사, ..
  어촌에서 풍성..
  해수부 남해어..
  여수해수청, 도..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서울시와 발달장애인 택배사업단 발대식 개최

CJ대한통운이 서울시와 손잡고 사회적 약자 일자리 창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27일 서울시 송파구 양산로에 위치한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임마누엘’에서 서울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와 함께 ‘발달장애인 택배사업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번 발대식은 민관 협업을 통해 발달장애인 택배 거점을 서울 4대 권역으로 확장하고 이들에게 양질의 택배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5월 서울시와 ‘발달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위한 택배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서울 노원구 장애인직업재활시설 1개소에서 발달장애인 택배 사업을 시작했으며, 이어 하남, 송파구, 강서구까지 4개 문을 열었다.

2018년 1월까지 노원구 중계동, 금천구 등 3개소가 추가로 문을 열어 총 7개 거점이 개소한다. 발달장애인 일자리 수도 기존 노원구 23개에서 100개로 늘어난다.

발달장애인 택배 사업은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서 발달장애인들이 배송할 택배 물량을 별도로 분류해 일자리센터에 마련된 하역장까지 전달해준다.

센터에 대기하고 있는 발달장애인들은 아파트 동별로 재분류 한 후 접이식 수레에 옮겨 배송에 나선다. 한글, 숫자에 대한 인지력과 체력 등을 고려해 개별 또는 2인 1개조로 편성해 배송한다.

택배사업은 움직이기를 좋아하는 발달장애인의 특성에 적합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체력에 부담이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배송 업무를 하기 때문에 매일 3~4시간씩 건강하게 걷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배송 업무를 위해 정확하게 주소를 파악 및 정리하고 고객에게 전달해야 하기 때문에 한글, 숫자에 대한 인지능력도 향상시킬 수 있다. 무엇보다 이들에게 직업 선택권이 넓어지고, 경제적 자립은 물론 삶의 보람과 의미를 찾는 데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CJ대한통운과 서울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는 이번 발대식을 계기로 발달장애인들의 일자리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택배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일자리를 개발하고 각 지역 거점에 안정적으로 택배 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장애인 문화사업 추진 등의 행정적 지원을, 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는 택배 분류, 적재, 배송, 반품처리 등 택배 관련 직무 교육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마련된 발대식 개최 축하 이벤트를 통해 장애인들에게 사랑의 목도리를 전달하고 장애인들과 함께 택배 체험에 나서는 등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CJ대한통운은 프로세스 개선, 현장 점검 및 소통을 바탕으로 발달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쉽게 적응하고 근무할 수 있는 지역 공동체형 택배 거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들의 사회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발달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경제활동 참여를 통해 자존감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와 적극 협력해 사회적 취약계층과의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건전한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CJ그룹의 창업이념인 사업보국(事業報國) 철학을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관리자
2017-12-27 17:22:53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동정]해양환경공단, 빅데..
  [동정]KMI, 독일 퀴네물류..
  [동정]우리나라 해양과학..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