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 수요일 기사검색  
  광양항 이용 화..
  IPA, 인천지역 ..
  여수항·광양항..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손금주 의원, ..
  내년부터 도서..
  이완영 의원, ..
  위동항운, 신조..
  선박안전기술공..
  해양교통안전 ..
  해경-선박해양..
  부산항만공사, ..
  목포해수청-전..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택배업계 최초 연간배송 10억 상자 돌파

- 2017년 10억 5천만 상자 배송…매년 두 자리 수 증가율 보이며 성장

- 배송 밀집도 향상 및 물량 증가로 택배기사 평균 월수입 551만원으로 상승

- 단순 편의 서비스 넘어 일상생활의 기반 제공하는 공익필수사업으로 자리매김

CJ대한통운의 연간 취급물량이 택배업 사상 최초로 10억 상자를 돌파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2017년 한 해 동안 배송한 택배상자가 10억 5천만개를 넘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 택배업 역사상 개별업체가 연간 취급물량 10억 상자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자 1변을 50㎝로 계산해 일렬로 놓으면 52만㎞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코스 2,018㎞를 약 261번 달리는 거리와 맞먹는다.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 38만 4400㎞의 1.4배이며, 경부고속도로 416㎞를 634회 왕복하는 것과 같다.

한국의 택배산업은 온라인·모바일 쇼핑 활성화 및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경제적 변화로 매년 꾸준히 성장해 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2017년 국내 택배 물량은 23억 상자로, 2016년 20억 상자에 비해 약 13% 성장했다.

국내 택배시장 규모가 성장하면서 CJ대한통운이 처리한 택배물량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CJ대한통운의 택배 취급량은 약 10억 5천만 상자로, 일평균 처리량은 355만개 수준이다. 2007년 1억 상자를 돌파한 이후 10년 만에 약 10배 성장한 수치이며, 1천만 상자를 처리한 1997년과 비교하면 무려 100배에 이른다. 최근까지도 매년 두 자리 수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2017년 기준 시장 점유율은 45.5%에 이른다. 15세 이상 국민(4,385만명)이 연간 24개씩 CJ대한통운 택배를 받는 셈이다.

CJ대한통운은 택배 취급량을 확대함과 동시에 택배기사의 배송 밀집도를 높였다. 지역별 인구 밀집도 및 물동량 등을 면밀히 분석하여 다른 택배사에 비해 더 좁은 구역에서 더 많은 양을 배송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이에 따라 보다 효율적인 배송이 이뤄졌고, 담당 구역 내 고객의 문의나 요청사항에도 발빠르게 응대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그 결과 택배기사의 수입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7년 기준 CJ대한통운 택배기사 평균 월수입은 551만원으로, 2013년 424만원에 비해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택배기사의 수입은 고객에게 배송시, 반품시 또는 거래처 상품 집화시 발생하는데, 배송량이 늘고 거래처와의 영업이 활성화되면서 월수입이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첨단기술 도입, 네트워크 확대 및 운영 혁신을 통해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택배물량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전국 100여개 서브터미널에 자동분류기 ‘휠소터’를 설치하는 등 택배 현장에 첨단기술을 도입해 효율성을 높였다. ‘휠소터(Wheel Sorter)’란 소형 바퀴(휠)를 통해 택배 상자를 배송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장비다. 자동 분류로 택배기사의 작업 강도가 완화됨과 동시에 배송 효율이 증대되면서 원활한 배송이 이뤄지고 있다.

또 현재 수도권에 집중된 물량과 향후 증가하는 물량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경기도 광주에 첨단기술이 적용된 택배 메가허브터미널을 건설하고 있다. 약 4,000억원을 투자한 메가허브터미널은 시설과 분류능력 면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다. 축구장 40개 넓이의 연면적에 화물처리용 컨베이어벨트 길이는 43㎞에 달한다. 올해 상반기에 완공되면 전국 택배 자동화가 완성되면서 배송 효율이 더욱 개선되고 고객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CJ대한통운은 향후 다각적인 투자와 전략적인 운영을 통해 더욱 안정적인 배송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택배산업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는 생산자와 소비자간 상품을 전달하는 단순 편의 서비스를 넘어, 아침 식탁에 오르는 반찬부터 취미, 여가생활에 이르기까지 국민들의 생활문화에 깊숙이 파고 들며 공익필수사업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택배산업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민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리자
2018-02-15 08:23:48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사설칼럼] 국정감사때 단..
  [동정]한국해양대 최석윤 ..
  [동정]제5회 대한민국 청..
  [동정]KIMST‘알리미’를 ..
  [동정]해양환경공단, KOEM..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신임 포항지방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