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재난관리..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국동항 수변공..
  박주현 의원, ..
  선원노련 정태..
  마사회, 욕 먹..
  인천지역 고등..
  여수해수청, 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동남아서 택배 한류…태국 1위
- 태국 택배사업 비전선포식 행사…택배사업 1위 도약 미래비전 발표
- 한국형 택배 플랫폼 수출…동남아서 ‘택배 한류’ 일으킬 것
- 현지 네트워크 확대, 중앙물류센터 구축…택배기사 4,300명까지 확충 추진
CJ대한통운이 태국 택배 1위를 목표로 현지 택배사업 확대를 본격화한다. 한국형 택배 플랫폼 수출을 통해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아에서 ‘택배 한류’를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지난달 29일 오전 태국 방콕의 임팩트 아레나에서 본사 및 태국 현지 임직원들 1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국 택배사업 비전 선포식’ 행사를 갖고 택배사업 1위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차동호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은 “매년 두자릿수 성장이 기대되는 이커머스 시장과 젊고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소비자들 등으로 인해 태국 택배시장을 주목해 왔으며 글로벌 수준의 서비스, 고객에게 감동을 주는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태국 1위 택배업체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2020년 태국 택배 1위 도약을 위한 기반 확보’를 비전으로 삼고 현지 택배사업 확대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내년 5월까지 태국 방나(Bangna) 지역에 71,900㎡(22,000평) 규모의 중앙물류센터(CDC)를 구축한다. 자동화 분류장치인 휠소터를 통해 현재의 10배인 하루 최대 40만 상자의 택배화물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지역 네트워크와 인력도 확충한다. 현재 74개의 지점을 두고 있는 CJ대한통운은 올해 중 수도 방콕을 비롯한 전국에 16개의 지점을 추가로 개설하고, 2020년까지 이를 전국 주요 도시 포함 총 200여개까지 확대한다. 택배기사도 현재의 630명에서 4,300명까지 늘려 배송역량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 택배사업 운영으로 검증된 택배 배송체계, 최신 물류IT에 기반하는 택배기사 전용 스마트폰 업무용 앱, 배송추적 시스템 등 현재의 서비스와 운영체계들을 더욱 심화 발전시킬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한국에서 초격차 역량을 구축한 택배 플랫폼에 현지화를 더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성장성 높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문화를 넘어 택배에서도 한류를 일으킨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태국 택배 비전선포식은 그 신호탄의 성격이라는 설명이다.

태국은 아세안 경제 규모 2위 국가로 인도차이나 반도의 중앙에 위치해 물류요충지로 꼽히고 있으며 지난해 전체 물류시장 규모는 약 5.4조원을 기록했다. 특히 전자상거래 시장이 연평균 20% 이상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어 이에 따른 택배산업의 고성장도 기대되고 있다.

관리자
2018-10-02 04:35:36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KIOST-이집트 국립..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국제적인 IUU어업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