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청, 청원경..
  범 인천항 재난..
  여수해수청, 20..
  CJ대한통운 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미..
  한-키리바시 해..
  어업법인 수산..
  해양수산인재개..
  해수부, 한국형..
  포스에스엠, KT..
  한국선급, 수소..
  군산해경, 19일..
  빛 봄바다 넘실..
  해양 신산업 육..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김 태 석 평택..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제주지역 아이들과 함께 꿈을 그리는 사생대회 열어

- THE CJ CUP @ NINE BRIDGES에 제주지역 아동 초청해 그림 대회 개최

- 임직원 봉사자들과 함께 경기장 투어, 관람 등 스포츠 문화 체험 기회 제공

- 골프 외 모터스포츠 통해서도 아동 꿈 키움 프로젝트 진행

-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바탕으로 아이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지속 개발

미래를 이끌어 갈 아이들이 더 큰 꿈을 품을 수 있도록 CJ대한통운이 다양한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지난 19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클럽나인브릿지에서 청소년 체험활동 교육기관인 ‘꿈키’ 학생들과 CJ대한통운 임직원 자원봉사자 등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꿈을 그리는 사생대회’를 개최했다.

‘자연사랑’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사생대회는 아이들에게 특별한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해 문화적 소양과 인성을 키워주고 아이들이 자연과 환경에 대한 올바른 생각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CJ대한통운은 대한민국 최초 PGA 투어 공식 정규대회인 THE CJ CUP @ NINE BRIDGES에 제주지역 아이들을 초청했다. 행사 관계자와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안내에 따라 골프장 투어 및 경기 관람을 한 후 드넓게 펼쳐진 잔디밭을 배경으로 사생대회를 진행했다.

특히 평소에 경험하기 어려운 스포츠를 가까이서 접하면서 아이들은 큰 호기심을 보였다. 사생대회에 참가한 고도우(남, 12세) 학생은 “처음 와 보는 장소에서 친구들과 같이 그림을 그리니 매우 신나고 마치 수학여행을 온 것 같은 기분이 든다”며 환한 미소를 띄웠다.

사생대회 종료 후에는 CJ대한통운에서 후원하고 있는 프로골퍼와 함께 싸인회 및 포토타임을 갖는 등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에는 김시우, 안병훈, 이경훈 선수가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친환경 전기택배차로 배달된 선물을 아이들에게 전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외에도 CJ대한통운은 모터스포츠를 통해서도 아이들에게 색다른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해 오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국내 최대 레이싱 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타이틀 스폰서십을 체결해 후원하고 있다. 대회가 열리는 지역의 공부방 아동들을 초청해 레이싱 코스 투어, 경기 관람, 버추얼레이싱 등 모터스포츠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CJ대한통운은 CJ그룹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해오고 있다. 소아암 아동들의 정서적 안정에 도움을 주는 컬러링북을 손수 만들어 제공하는 ‘나눔 컬러링북 만들기’ 활동을 하고 있다. 또 입양 대기 아동들을 위해 직접 손수건을 만들어 육아용품과 함께 기부하는 '사랑의 아기 손수건 만들기'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아이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해 경험의 폭을 넓히고 유연한 사고방식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펼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10-20 07:12:50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 찍어야 할때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사설칼럼] 부발협, 해운해..
  [기사제보] 미세먼지, 국가..
  [사설칼럼] 이권희회장, 회..
  [사설칼럼] 대통령직 인수..
  [동정]SM상선, 국내외 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공간건축학부 ..
  [동정]울산항만공사, 강원..
  [동정]울산항만공사 - 울..
  [동정]해양환경공단, 워라..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