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기사검색  
  연안여객터미널..
  Korea P&I,..
  SM상선, 코로나..
  CJ대한통운, ‘..
  해외 물류시장..
  국민의당 충북..
  KMI, 수산물 수..
  충남 가로림만,..
  올해 300억 원 ..
  한국선급, 2020..
  KOMEA, 러시아 ..
  한국쉘, 첫번째..
  한국선주협회,..
  인공지능으로 ..
  어려움 속에서..
  이영석선급사업..
  김연태선급기술..
  윤부근선급검사..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K FISH 홍보대사로 배우 윤시윤 씨 위촉
-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권 수출시장 확대를 위한 홍보 강화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8월 6일(화)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인 K‧FISH 홍보대사로 배우 윤시윤 씨를 위촉하고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시장 개척을 위한 홍보 활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2018년 국내 수산물 수출실적은 역대 최고치인 23억 8천만 달러를 달성하였으며, 올해 7월 말 기준 수출실적도 14억 8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6.4% 증가하는 등 호조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 추세와 국내 수산물 최대 수출국인 일본의 수산물 수입검사 강화 등으로 인해 무역시장이 불안정하고 수산물 수출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국내 수산물의 해외 인지도를 높이고 수출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중화권과 아시아지역 등에서 인지도가 높은 배우 윤시윤 씨를 K‧FISH 홍보대사로 위촉하였다.

윤시윤 씨는 ’지붕 뚫고 하이킥‘, ’제빵왕 김탁구‘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였으며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평소 제철 수산물을 먹으러 산지에 직접 찾아갈 정도로 수산물에 대한 관심이 높고, 바르고 단정한 이미지를 지녀 홍보대사로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위촉식에 이어 윤시윤 홍보대사와 함께 수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한 해외 홍보영상 촬영을 진행하였다. 이 홍보영상은 K‧FISH를 소개하고 소비를 장려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었으며 향후 국제박람회, 무역상담회 등 현장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윤시윤 홍보대사와 관련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활용하여 K‧FISH를 해외시장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

윤시윤 홍보대사는 “우수한 우리 수산물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수산물 한류를 일으킬 수 있도록 K‧FISH 홍보 활동에 앞장서겠다.”라고 위촉 소감을 밝혔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지역을 중심으로 한류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윤시윤 홍보대사의 활동이 우리 수산물 수출 시장 다변화와 수출 확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9-08-07 09:13:33
전기정한중카페리협회 회장 해양부 출입기자단 간담회개최,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승객 전면중단 난국 타개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사설칼럼] 문재인대통령대..
  [기사제보] 가라앉는 부산..
  [기사제보] 항공기 출발이 ..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동정]국립해양박물관, 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부음]전영기 한국선급 前..
  [동정]경사노위 해운산업..
  [동정]항만경제학회지 제3..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