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기사검색  
  2019년도 오션..
  군산해경, 2019..
  IPA, 공공구매 ..
  CJ대한통운 소..
  DHL, 2019 DHL ..
  케이엘넷, 제10..
  ‘수산업·어촌..
  어업인 세제 혜..
  수산물 수출증..
  새벽을 깨우는 ..
  한국선급, 현대..
  농어업인&#..
  목포항 항로표..
  박중흠 前 삼성..
  연말연시 따뜻..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주 마을, 먹는 물 질소 농도 허용한계치 육박
제주도 유기질 비료 공급 늘어나는데도 화학비료 사용 증가

김현권, 화학비료 줄이고 유기질비료 늘리는 당근과 채찍 필요

○ 비료 과다 살포로 인해 전국이 질소 공급과잉에 시달리고 있는 와중에, 상하수도 모두 지하수에 의존하고 있는 제주도에서 상수도의 질산성 질소 함유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 허용한계치까지 육박한 마을이 등장했다.

○ 국회농림해양축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제주도로부터 받은 2017년 1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 마을상수도 수질검사결과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주도 전체 마을 상수도의 질산성 질소 함유량 평균은 1.25㎎/ℓ에서 1.64㎎/ℓ로 증가했다. 농업용수의 질산성 질소 함유량은 2017년 2.56㎎/ℓ에서 지난해 2.8㎎/ℓ로 늘었다. 질산성 질소는 유기물 중의 질소 화합물이 산화 분해해 무기화한 최종 산물로 상수도에서 그 농도는 유기오염의 지표로 사용된다.

○ 올 3분기 92개 마을중에서 상수도가 2018년 농업용수 평균 함유량 2.8㎎/ℓ보다 더 많은 질산성 질소를 함유한 마을은 모두 13곳으로 나타났다. 이들 마을가운데 서귀포시 색달1마을은 질산성 질소 함유량이 허용한계치 10㎎/ℓ에 성큼 다가선 8.4㎎/ℓ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1분기 보다 36%늘어난 것이다. 그 뒤를 구좌읍 한동마을이 6.7㎎/ℓ로 바짝 쫓았다. 이밖에 마을 상수도의 질산성 질소 함유량이 높은 곳은 표선면 표선1마을 4.2㎎/ℓ, 애월읍 수산2마을 3.8㎎/ℓ, 서귀포시 신효마을 3.5㎎/ℓ, 성산읍 삼달마을 3.4㎎/ℓ, 표선면 세화마을 3㎎/ℓ 등으로 나타났다.

○ 제주도내 비료사용량은 화학비료와 유기질비료 모두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기질비료가 늘어나는 만큼 화학비료 사용량은 줄여서 질소 과잉에 따른 수질을 악화시키는 일을 사전에 방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 음식물류 폐기물과 가축분뇨 재활용을 위한 유기질 비료 공급량이 매년 늘어나는데 화학비료 사용량마저 늘어나다 보니 먹는 물의 질소 농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실제로 남원읍의 경우 유기질비료 4만5,792톤과 화학비료 18,027톤, 그리고 서귀포시에선 유기질비료 4만2,629톤, 화학비료 2만3,994톤을 사용한 것처럼 표선면, 한림읍, 조천읍, 제주시 등 유기질 비료를 많이 사용하는 지역이 여러 있었다. 이에 반해 대정읍의 경우 화학비료 31,979톤과 유기질비료 2만1,944톤, 그리고 구좌읍에선 화학비료 3만3,745톤, 유기질비료 2만2,420톤을 사용한 것 마냥 성산읍, 안덕면, 애월읍, 한경면 등 화학비료를 유기질비료보다 많이 쓰는 지역도 많았다.

○ 김현권 의원은 “농지면적은 제한돼 있는데 비료 사용량이 계속 늘어난다면 질소 과잉에 따른 미세먼지가 발생하고 수질이 악화할 수 없는 없다”면서 “유기질 비료 사용량이 날로 증가하는 만큼 대정읍과 구좌읍, 성산읍과 같이 유기질비료보다 화학비료 사용량이 많은 지역에서 화학비료 사용을 줄여나갈 수 있도록 인센티브 제공과 함께 제재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이와 관련해 제주도는 처리시설에 대한 단속과 규제를 강화해서 수질오염을 최대한 줄이고 있다. 올들어 제주도는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중 고유량․고농도 처리시설 29곳에 대한 최근 점검 결과 처리기준을 초과한 12곳의 위반사실을 적발하고 개선명령을 내렸다.

○ 제주도는 특히 지역에서 골칫거리로 등장한 양돈분뇨 처리를 위한 정책방향을 액비 살포에서 정화처리로 바꿔서 오염원 자체를 줄이거나 없애려 하고 있다. 목초지가 한정돼 있다보니 늘어나는 액비를 뿌릴 만한 곳이 마땅치 않고 액비가 필요 이상으로 투입될 경우 수질 오염의 원인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정화를 통해서 아예 오염원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것이다.

○ 한편 농촌진흥청이 김현권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2018년 화학비료 사용량은 449만톤으로 2014년보다 3.7%줄어드는데 그쳤다. 같은 기간동안 부산물(유기질)비료는 60.5% 늘어나 지난해 725만톤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가축분뇨발효액 사용량은 4년전보다 무려 521.2%증가한 262만톤으로 조사돼 전체 부산물 비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5%에서 36.2%로 급증했다. 이는 가축분퇴비가 부산불비료에서 차지하는 비중인 41.3%에 바짝 다가선 것이다.
관리자
2019-10-27 13:52:10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사설칼럼] 대게 자원보호..
  [기사제보] 제5차 국토종합..
  [기사제보] 선원복지고용센..
  [사설칼럼] 제30대 전국선..
  [기사제보] 계약직 선원에..
  [사설칼럼] 滿身瘡痍(만신..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한국해양진흥공사, ..
  [동정]외상질병 파상풍 무..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인천대에 창업지원..
  [동정]초록우산어린이재단..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