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5일 월요일 기사검색  
  해수부, 러시아..
  비위 직원 솜방..
  전국선원노련,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산지 태양광 시..
  옆 동네보다 두..
  이완영 의원, ..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해운재건 지원..
  친환경 경영대..
  100일도 안남은..
  신비로운 바닷..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해양경찰청은 처음 출범했던 부산으로
번 호
  1796
등록일
  2017-08-21 16:17:15
글쓴이
  관리자

부산항시민연합단체, 부산환원 기자회견

24일 부산 마린세터 1층 로비에서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 부산항발전협의회, 부산경제살리기 시민연대는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경본청 부산환원 당위성 낭독, 기자 질의응답, 구호제창등 기자 회견을 가졌다.
해양경찰청이 부산으로 와야하는 취지로 해양수도 부산으로 부활하는 해경 본청은 부산에 다시 와야 한다. 1953년 12월 23일 해경의 첫 본청이 부산에 있었던 점도 당위성에 힘을 더한다. 당시 부산에서 출범한 해양경찰대가 해경의 시초이며, 해양‧수산기관, 단체, 업계 등의 70%가 몰려 있고, 해상치안수요가 가장 많은 부산이 본청 소재지로 가장 적합하다. 수도권 위주 정책에서 벗어나 지방균형발전을 이룬다는 측면에서도 이는 의미 있는 일이다.
만약 모든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하는데 다시 수도권으로 입지할 경우 정부균형발전정책에 위배된다. 신속한 대응과 재난의 수습을 위해서는 내륙지방이 아니라 해양클러스터가 조성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광역시로 이전하는 것이 옳다. 부산에 해경본청이 위치할 경우 동해, 남해, 서해 해경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고 남해해경본청, 해경정비창 등 해경의 기존 시설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크게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동정]유럽 스마트 양식기..
  [동정]한국선급, 2018 국..
  [동정]한국해양대, 시민 ..
  [동정]KIOST-기술보증기금..
  [동정]국내 해양ICT 기자..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