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벌크하..
  사회적 가치 구..
  부산항 이용 국..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윤준호 의원, ..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제..
  평택항 9월 월..
  여수광양항만공..
  장보고이순신 ..
  조선통신사 한..
  항만자동화의 ..
  ‘항만재개발의..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해상노련성명서 남북 정상이 맞잡은 손, 일류 해운국가 도약의 마중물로 이어지길
번 호
 
등록일
  2018-04-27 16:36:58
글쓴이
  관리자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다.
오늘 아침, 남과 북의 정상이 금단의 선을 넘나들며 우리 국민은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평화와 희망의 벅찬 감동을 보여주었다. 우리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위원장 정태길)은 7만 선원을 대표해 남북 정상회담을 적극 환영하며, 이를 계기 로 한반도에 갈등과 냉전이 사라지고 영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

오늘 보여준 두 정상의 환한 웃음은 그것만으로도 우리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기에 충분했다. 한반도 비핵화는 물론 향후 통일시대를 대비해 남과 북이 상호 존중하는 가운데 교류와 협력을 이어나가길 기대한다.

아울러, 지난 2005년 채택되었던 ‘남북해운합의서’가 구체적으로 이행되어 세계 5위의 해운력을 가진 우리나라가 일류 해운국가로 도약하는데 기여하길 바라며, 북한의 선원이 우리나라 국적선에 승선 근무하는 등 개성공단 사업에 준하는 해운 분야 교류 협력의 길이 활짝 열리길 희망한다. 또 금강산 관광의 재개는 물론 남·북한 항로 개방, 물류 공유, 공동 어로 작업 등 민간 영역에서의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남북 노동자의 체육·문화 교류도 충분히 보장되어야 할 것이다.

다시 한번 오늘의 남북 정상회담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전 세계 오대양에서 역사적 장면을 감격과 환호로 지켜본 우리 선원조합원들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바닷길이 자유롭게 열리길 기대해본다.

2018. 4. 27.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중국해양대학교와 ..
  [동정]해양환경공단 찾아..
  [동정]해양오염사고 저감..
  [동정]해양환경교육원, 안..
  [동정]필수도선사 정년연..
  [동정]해양부, 제주해사고..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