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6일 기사검색  
  울산항 물동량 ..
  지난해 여수광..
  안전하고 편안..
  싱가포르를 기..
  근무환경 열악,..
  팬스타엔터프라..
  목포해수청, 신..
  예비 IUU어업국..
  올해 해양수산 ..
  모든 국제여객..
  최초 LNG예선 ..
  대한해운, 325,..
  KIMST, 해양수..
  O-startup (해..
  군산해경, 해삼..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대게 자원보호의 첫걸음, 국민의 관심입니다.
번 호
 
등록일
  2019-12-11 14:22:23
글쓴이
  관리자
동해지방해양경찰청 박남희 수사정보과장
짭조름한 바다향과 특유의 고소한 맛이 어우러져 한번 먹어보면 또 찾게 된다는 대게는 언제부터 동해안 대표 어종이 되었을까?
90년대 중반까지는 여타 해산물과 마찬가지로 전국적인 인지도가 낮았기 때문에 그 맛을 아는 사람만 찾아가서 먹는 지역 특산품 이였다.
그러다 1997년 MBC 주말드라마 ‘그대 그리고 나’의 대게잡이 어선 선장으로 나온 캡틴 박(최불암)의 영향으로 대게 열풍이 불게 된다. 그렇게 울진군과 영덕군은 대게마을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고, 제철 대게 맛을 보기위해 전국에서 밀려들어오는 사람들로 늘 붐비는 대게의 메카가 되었다.
대게잡이는 10여 년간 경북, 강원도 동해안 많은 지역에서 호황을 누렸으며, 십 수 곳에 불과하던 대게 전문점도 수백 곳으로 늘어나는 등 수요에 맞춰 공급량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그렇게 증가한 대게 어획량은 2007년 4,800여 톤을 넘기며 정점을 찍었다.
문제는 무분별한 대게 포획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2007년 이후 대게 어획량이 감소하기 시작했고, 2017년에는 1,700여 톤까지 줄어, 10년 사이 그 양이 1/3 수준으로 감소하게 되었다.
어느덧 줄어든 국산 대게 자리는 러시아산 대게가 대신하게 되었고, 대게 판매가격은 해를 거듭할수록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동해 대게 어획량 감소에는 해양환경 변화도 물론 원인이라 할 수 있겠지만 지나친 포획, 특히 알을 낳는 암컷대게와 어린대게의 무분별한 남획이 주요 원인이라 할 수 있다.
수산자원관리법에서는 암컷대게와 등껍질 기준 9cm이하 어린 대게는 연중 포획이 금지되어 있으며, 매년 6월부터 11월까지는 대게 금어기로 암‧수 구분 없이 모든 대게를 잡을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 일부 어민들은 포획이 금지된 대게를 몰래 잡아 은밀하게 유통시키고 있으며, 그 방법 또한 지능화, 조직화 되고 있어 단속은 날로 어려워지고 있다.
해양경찰에서는 대게 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암컷대게(일명:빵게) 및 체장미달 대게 불법포획 사범을 엄격히 단속해오고 있고, 금년에도 대게 불법포획 위반사범 42건 69명을 검거하고 그중 12명을 구속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 또한 동해안 3대 고질적 불법어업 근절을 위하여 이달부터 내년 1월 31일 까지 대게불법어업 특별단속을 수립하여 시행중에 있다.
동해안 대게자원 고갈 방지를 위해서는 어민들 스스로가 눈앞의 이익에 연연하지 말고, 소중한 대게 자원을 잘 보존하여 후손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힘써야 하며,
또한 시장 수요가 남아있는 한 불법어업이 근절되기 어렵기에 국민들 스스로 불법으로 포획된 대게는 사지도 먹지도 않는 관심과 의지가 절실하다.
대게 어족자원 보호를 위한 해양경찰의 적극적인 단속활동과 더불어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가 함께 한다면 대게 불법포획은 근절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해 본다.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사설칼럼] 정태순선협회장..
  [사설칼럼] 강무현한해총회..
  [동정]목포해양대학교, 전..
  [동정]“우리대학 불법카..
  [동정]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목포해양대학교, 교..
  [구인]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인문학하는 경영..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