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청, 청원경..
  범 인천항 재난..
  여수해수청, 20..
  CJ대한통운 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미..
  한-키리바시 해..
  어업법인 수산..
  해양수산인재개..
  해수부, 한국형..
  포스에스엠, KT..
  한국선급, 수소..
  군산해경, 19일..
  빛 봄바다 넘실..
  해양 신산업 육..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김 태 석 평택..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여수·광양항 예인선 노사 비상대책위 구성···관리감독 기관 성토
여수·광양항 예선노조 연합회와 여수·광양권 해양협회 예선사 종사자들 150여명은 여수·광양항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항만을 관리·감독하는 기관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었다.

여수·광양항비상대책위원회(집행위원장 신태연)는 16일 오후 여수지방해양수산청과 여수해양경찰서, GS칼텍스 여수공장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포츠다이렉트사의 불법성과 불법 브로커사인 포츠다이렉트사를 비호하는 남해선박, GS칼텍스와 항만의 안전을 관리·감독하는 여수지방 해양수산청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수·광양항 개항 이래 지금까지 해운법에 명시돼있는 대로 해운법을 준수하고 여수·광양항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면서 성실하게 납세의무를 다하고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비상대책위는 “2009년 경 포츠다이렉트라는 외국적 브로커 회사가 해운법을 무시하고, 해양수산부에 등록도 안하고 예선배정업무을 개시하면서 여수·광양항 일대는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대한민국 관계기관에 등록하고 관리.감독.지도를 받으며 소득에 대한 성실한 납세의무를 다하는 자국민은 외면하고 무등록.무세금 두바이에 소재한 외국업체를 비호하는 해양수산부는 어느나라 정부기관인지 소속을 밝혀 주실 것을 요구했다.

이어 “포츠다이렉트사가 해양수산부장관에게 등록절차도 없이 예선배정 등의 업무를 무허가로 하고 있는데도, 해운법을 관리 감독하는 해양수산청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고 꼬집었다.

또 “GS칼텍스는 원유부두에 들어오는 선박에 대해 과거 수십 년 동안 ‘터미널 터그’라는 명분으로 남해선박의 예인선이 의무 배정되고 있다”며 “이러한 배경에는 GS칼텍스가 남해선박의 실질적 소유주이기 때문인지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비상대책위는 “이러한 이유로 포츠다이렉트사는 해운대리점들에게 GS칼텍스 원유부두에 입항하는 자사계약 예선사인 광운선박의 예인선과 GS칼텍스 터미널예선 남해선박의 예인선을 배정하도록 메일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GS칼텍스와 남해선박은 포츠다이렉트가 원유부두에 입항하는 선박에 대해 남해선박의 예인선을 지명하는 이유가 남해선박도 포츠다이렉트와 계약이 되어 있기 때문인지 아니면 남해선박이 GS칼텍스 소유의 터미널 터그 때문인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해 달라”고 요구했다.

여수·광양항 비상대책위원회는 “불법 예선지정업무와 무등록업체의 영업행위를 중단시키지 않으면 모든 해운·항만업체가 해양수산부장관에게 등록을 하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등록증 반납 및 총파업에 버금가는 고강도 투쟁을 전개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해양경찰서, GS칼텍스사에서 적극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여수·광양항의 모든 불법과 편법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GS칼텍스사의 모든 부두에 예선지원을 거부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총파업 투쟁을 전계할 것이고 여수광양항의 물류대란의 책임은 관계당국과 GS칼텍스사에 있다고 강조했다.


관리자
2018-07-17 17:49:02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 찍어야 할때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사설칼럼] 부발협, 해운해..
  [기사제보] 미세먼지, 국가..
  [사설칼럼] 이권희회장, 회..
  [사설칼럼] 대통령직 인수..
  [동정]SM상선, 국내외 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공간건축학부 ..
  [동정]울산항만공사, 강원..
  [동정]울산항만공사 - 울..
  [동정]해양환경공단, 워라..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