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청, 청원경..
  범 인천항 재난..
  여수해수청, 20..
  CJ대한통운 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미..
  한-키리바시 해..
  어업법인 수산..
  해양수산인재개..
  해수부, 한국형..
  포스에스엠, KT..
  한국선급, 수소..
  군산해경, 19일..
  빛 봄바다 넘실..
  해양 신산업 육..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김 태 석 평택..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민·관 화합으로 새 출발한다

- 2021년까지 329억 원 투입, 통영의 새로운 명물로 재탄생 -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이 통영시민과 정부, 지자체 간 화합을 통해 재탄생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지난해 잠시 중단되었던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사업’이 민·관 협의를 거쳐 오는 11월부터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상남도 통영시에 위치한 통영항 강구안은 경상남도가 해양수산부로부터 위임받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는 항만이다. 이곳은 과거 조선 수군의 군사기지이자 선상 수산물 거래시장인 ‘파시(波市)’가 열리는 곳으로, 벽화로 유명한 동피랑 마을과도 인접해 있어 역사와 문화, 삶이 어우러져 있는 유서 깊은 곳이다.

해양수산부와 경상남도는 이러한 역사·문화적 특성을 활용하여 역사길, 문화마당, 연결교량 등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지는 친수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2017년 7월부터 친수시설 정비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통영 강구안의 역사성을 훼손한다는 시민들의 우려가 있어 2017년 11월 공사가 잠시 중단되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친수시설 개발과정에 지자체와 지역주민 등 관계자 간 이견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들의 의견을 철저히 수렴할 것을 강조하였다. 이후 공사과정에 통영시민, 어업인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9차례 협의를 거쳐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게 되었다.

*참여기관 : 시민연대, 통영시, 통영시의회, 수협, 어업인,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시장 상인 등

이에 따라, 올해 11월부터 사업이 재개되어 강구안 친수시설 개발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해양수산부와 경상남도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주민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여 통영항 강구안의 정체성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인도 및 차도 등 통행로에 대한 안전대책을 세우는 등 주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 사업은 총 사업비 329억 원을 투입하여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공사가 완료되면 노후되었던 통영항 강구안의 친수기능이 강화되고, 통영 도심 내 폐조선소를 활용한 도심재생사업과도 연계되어 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현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사업이 사업 중단이라는 어려움을 딛고 새롭게 추진되는 만큼,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다기능 항만으로 재탄생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8-10-16 11:18:41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 찍어야 할때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사설칼럼] 부발협, 해운해..
  [기사제보] 미세먼지, 국가..
  [사설칼럼] 이권희회장, 회..
  [사설칼럼] 대통령직 인수..
  [동정]SM상선, 국내외 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공간건축학부 ..
  [동정]울산항만공사, 강원..
  [동정]울산항만공사 - 울..
  [동정]해양환경공단, 워라..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