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기사검색  
  해운중개업협회..
  위장 자회사 운..
  목포해수청, 전..
  KN InteriorCha..
  DHL 코리아, 5..
  DHL 코리아, 20..
  케이엘넷, 머스..
  전국해운노동조..
  KMI 중국물류..
  팬오션, 3분기 ..
  2018 국제조선..
  2018 KOBC Mari..
  행복한 어촌 만..
  KMI, 멕시코 오..
  새로운 바다, ..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정부는 여수광양항만공사에 대한 낙하산 인사음모를 즉각 중단하라
- 공사의 상임이사는 내부승진 또는 항만전문가를 선임하여야 한다 -

여수․광양항은 연간 2억 5천만톤의 화물을 처리하는 국내 제2의 항만으로서 2013년도에는 컨테이너 물동량 230만TEU를 처리하였고, 2016년에는 300만TEU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등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또한 최근 세계적인 불황에도 불구하고 항만 주변 각종 인프라가 갖추어지고 꾸준한 물동량 증가로 인해 항만업계와 지역사회 전체가 상당히 고무되어 있으며, 서측배후단지 개장으로 업체유치 등 항만공사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도 막중하다 할 것이다.

이러한 중요한 시기에 여수광양항만공사 차기 상임이사(본부장) 선임과 관련하여 항만의 ‘항’자도 모르는 정치권 낙하산 인사 조짐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여수․광양항 항만업계와 지역여론을 무시한 낙하산 인사는 여수․광양항 발전과 화합에 걸림돌이 될 뿐 아니라 경영의 비효율은 물론 내부 구성원들의 사기저하를 초래하기 때문에 우리 노동조합은 정부의 각본에 의한 낙하산 인사를 결사반대 한다.


특히 세월호 사건을 계기로 낙하산 인사에 따른 폐해가 여러 분야에서 드러나고 있고 대통령이 직접 낙하산 인사를 척결하겠다고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 나선 시점에서 항만․물류에 대해 일면식도 없는 인사가 또 다시 공사의 임원으로 선임되어 여수․광양항 항만업계와 공사 조직의 발전을 저해하는 비극이 현실화 되어서는 절대로 안 될 것이다.

공기업의 상임이사는 역량 결집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우선 내부 승진을 통해 선임되고 있고 타 항만공사의 경우도 내부승진을 통해 상임이사를 선임하고 있으나, 유독 여수광양항만공사만 낙하산을 내려보내는 불합리가 계속되고 있는 실정에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의 구성원들은 수십 년간 항만개발 및 운영의 경험을 쌓아온 항만 전문가들로서 이들의 역량을 결집하고 배가할 수 있도록 차기 상임이사는 내부승진 또는 여수․광양항의 가치와 비전을 잘 이해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항만전문가를 선임하여야 할 것이다.

여수광양항만공사 노동조합은 정부가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낙하산 인사 음모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만약 이를 무시할 경우 상급단체인 전국해양수산노동조합연합 및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의 연대를 통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총력투쟁에 나설 것임을 천명하는 바이며, 이로 인해 야기되는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


2014년 5월 15일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여수광양항만공사노동조합
관리자
2014-05-21 06:19:03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문병일전무이사..
  [기자수첩] 김영춘장관, 해..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동정]AFSRK 회원사 신규 ..
  [동정]사회적 가치 실현 ..
  [동정]2018 대한민국 기상..
  [동정]한국선급 박호균 수..
  [동정]한국해양대, 우수 ..
  [동정]부산해사고등학교,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