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기사검색  
  해운조합, 연안..
  한국해운조합, ..
  오션폴리텍 내..
  아이스하키 국..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장애우와 함께 ..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중국 조선해양..
  선박안전기술공..
  머스크라인, 40..
  모두 함께 손에..
  무인도서의 보..
  마리나산업의 ..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수부, 항만배후단지에 대용량 전력(154kV) 공급키로
내년부터 광양항 항만배후단지에 설치 추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항만배후단지에 고압전력(154kV)을 확대 공급하여 제조기업 유치를 활성화하기로 하고, ‘18년도에 광양항 항만배후단지에 154kV 전력시설 설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발전소에서 발생된 전력은 초고압(765kV 등)으로 송전되고 변전소에서 1차, 2차 변전 등을 통해 154kV 또는 강압된 22.9kV로 공장에 공급하거나 주상 변압기를 통해 강압된 220V를 각 가정으로 보내고 있다.

그동안 항만배후단지는 물류업체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어 154kV가 아닌 22.9kV*가 공급되어 왔다. 이에 따라 대규모 전력을 사용하는 제조업체의 경우 사실상 입주가 불가능하였다. 광양항의 경우도 그동안 대용량 전력이 필요한 제조업체의 입주 기피요인으로 작용해 투자유치 실패가 반복된 원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 22.9kV로는 최대 10,000kW, 154kV로는 최대 400,000kW 전력공급가능

** 최대 10,000kW/hr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은 168만kW/월 전력을 필요로 하며, 이는 약 7천 가구 가동 전력(가구당 평균소비전력 250kW/월)

일례로 A사 데이터센터 운영의 경우는 88,000kW(시간당 최대부하) 전력이, B사 원자재 처리 및 가공 기업의 경우는 16,000kW, C사 배터리 부품 개발 업체의 경우 약 70,000kW의 전력이 필요하여 항만배후단지 입주가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광양항 배후단지의 154kV 전력시설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그럼에도 실질적인 추진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었으나, 최근 김영춘 장관의 현장방문을 계기로, 광양항 활성화를 위한 항만기반시설 확충 사업 중 하나인 154kV 전력공급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되었다.

광양항이 우리나라 최대 산업클러스터 항만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물류기업과 함께 제조업 등 다양한 기업을 항만배후단지에 유치하는 것이 핵심이며 이를 위해서는 대용량 전력이 상시 안정적으로 공급되어야 한다고 해양수산부는 판단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수부는 최근 8월에 항만배후단지 개발계획을 변경 고시하였고, 내년 정부 예산안에 설계 용역비(5.7억원)를 반영하였다.

김명진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장은 “광양항에 이어 부산항 신항과 인천신항 등에 대해서도 수요에 따라 154kV 전력 공급을 확대하여 항만배후단지에 대한 기업투자를 촉진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이라고 밝혔다.


관리자
2017-09-18 17:28:35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2..
  [동정]제24차 국제도선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