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기사검색  
  정규직 선원고..
  인천내항 야외..
  IPA, 수협은행..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CJ대한통운, 올..
  CJ대한통운, 노..
  손금주 의원,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전자..
  위동항운, 신조..
  인천지역 사회..
  IPA, 신축 크루..
  김정례 씨, 중..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항만-주변지역 상생발전 위한 새로운 제도 기반 마련한다
10.12~11.21「항만 정비 및 주변지역 발전에 관한 법률」제정안 입법예고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항만 정비 및 주변지역 발전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마련하여 10월 12일(목)부터 11월 21일(화)까지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추항만* 중심으로 물류기능이 재편되면서 그 밖의 항만에서는 시설의 노후화・유휴화가 빨라지고, 주변도시의 기능도 약화되어 관련 기능 재정비 및 활성화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그러나, 항만산업 전반에 관한 광범위한 내용을 담은「항만법」외에 이러한 수요를 뒷받침할 수 있는 법률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지 않아 추진에 한계가 있었다.

* 컨테이너 화물을 유치하는 주요 대형 항만으로, 이곳으로 대부분의 화물이 모인 후 각 지역항으로 재운송되는 경우가 많음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항만법에서 항만재개발 관련 규정을 분리하여 항만 및 주변지역의 정비・발전에 관한 내용을 담은 기본법을 새롭게 제정하기로 하였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기존 항만법에서의 ‘항만재개발기본계획’, ‘항만재개발사업계획’을 ‘항만정비기본계획’, ‘항만정비사업계획’으로 개편하였다. 또한, 항만과 주변지역의 기능적인 연계, 기업유치와 투자, 고용 및 정주환경 개선 등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도록 하여 항만과 주변지역 간 상생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다.

항만정비사업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는 주변지역의 경우 면적기준**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되, 지정범주를 ‘항만구역 경계 인접지역’에서 ‘항만구역 경계로부터 직선거리 1.5km 이내에 위치한 지역’으로 확대하여 부지활용의 편의를 높였다.

* 해양수산부장관이 항만구역과 그 주변지역에서 항만시설을 정비하거나 주거・관광・문화・상업 등의 시설을 개선・개발하기 위하여 지정・고시하는 구역

** 사업구역에 포함되는 항만구역 면적의 50% 이내(총 면적이 20만㎡ 미만인 경우 100% 이내)

더불어, 하나의 용지에 항만시설을 비롯한 주거․교육 등 시설을 복합적으로 설치할 수 있는 법률적 근거를 새롭게 마련하고, 용적률*을 해당 용지의 최대한도까지 적용할 수 있도록 하여 사업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 당초 지자체의 조례에 따른 상한 용적률이 정해져 있으나,「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최대한도까지 적용할 수 있도록 개선

아울러, 항만정비사업을 효율적・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개발사업경험이 풍부한 공공기관을 총괄사업관리자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지역주민, 토지소유자, 관련 전문가 및 담당 공무원, 사업시행자 등으로 구성된 ‘항만정비사업추진협의회’를 운영하여 계획 수립 및 이행 시 자문・협의, 갈등 조정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외에도, 항만정비사업을 통해 사업시행자가 얻게 되는 개발이익의 재투자 대상*에 사업구역 내 창업보육센터 등을 포함하도록 하여 해운항만물류산업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 (현행 개발이익 재투자 대상) ① 항만시설용지 등의 분양가격이나 임대료 인하, ② 기반시설이나 공공시설의 설치비용

본 법률 제정안은 해양수산부 누리집의 ‘법령바다/입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의견이 있는 개인이나 기관․단체는 11월 21일(화)까지 해양수산부 항만지역발전과, 해양수산부 누리집 게시판 또는 통합입법예고센터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입법예고가 끝나면 규제심사 및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등 후속절차를 거쳐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의견제출처>

* 해양수산부 항만지역발전과 : 세종특별자치시 다솜2로 94 해양수산부 항만지역발전과
(전화 : 044-200-5987, 팩스 044-200-5989)

* 해양수산부 누리집 : www.mof.go.kr → ‘법령바다/입법예고’

* 통합입법예고센터 누리집 : http://opinion.lawmaking.go.kr

정성기 해양수산부 항만지역발전과장은 “본 법률을 통해 항만과 주변지역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복합공간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또한, 이를 통해 해양 물류・관광 등 활발한 산업 활동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관리자
2017-10-11 17:38:47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기사제보] 부산항 제2신항..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동정]KOEM, 어촌계 방제..
  [동정]KIMST ‘과제수행 ..
  [동정]부산항만공사, 인권..
  [동정]산학협력 교육 및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