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인천항-연운항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불법 사설경마 ..
  목포 가을바다,..
  섬여행 후기 공..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BPA, 한국대표 기업으로 2017 유라시아 도시포럼 참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19일 오전 10시 벡스코에서 부산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한중러 북방도시(연해주, 블라디보스톡, 흑룡강성/길림성) 정부기관과 각국의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2017 유라시아 도시포럼」에 우리나라 대표기업으로 참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부지역 도시간 실천적 물류협력 방안”을 주제로 한 비즈니스 세션을 포함한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되었으며, 한중러 삼국의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유라시아 시대의 공동 번영을 위한 과제를 논의하였다.

이번 포럼의 발표자로 나선 박호철 부산항만공사 물류정책실장은 “유라시아(Euroasia)는 대륙의 끝이 아니라 시작되는 곳으로 부산항은 태평양으로 나가는 바닷길의 출발점이자, 대륙으로 향하는 교두부로서 향후 본격적인 유라시아 시대를 열어갈 주역으로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포럼 참석에 앞서, 중국 흑룡강성/ 길림성 및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톡의 시정부인사 및 민간기업단 일행(총 10명)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신항 터미널 현장을 방문하여, 부산항의 첨단 항만시설과 운영현황을 둘러보았다.

관리자
2017-10-20 17:53:49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동정]부산항만공사, 부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