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11월 ..
  BPA, 부산항 국..
  비정규직 경비..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KTNET, 스마트..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부산해수청, 영..
  인천해사고, 선..
  해운물류 청년..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

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부산출신 장관으로 인천항 발전에 한계점 느껴
인천항발전협, 장관과 시장 의원 초청 간담회

해양부장관과 지역 국회의원을 초청 조찬 간담회를 실시하여 인천항만 관련 현안사항을 설명하고 당・정・관・민 역량을 결집함으로써 인천항 발전을 도모하는 조찬간담회가 지난1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 15층에서 개최됐다.
인천항발전협의회(회장 이귀복)가 주최한 가운데 열린 이날 지역 여야 국회의원 13명과 유정복시장, 김양수 해양부 기획조정실장, 임현철 인천지방청장, 남봉현 인천항만공사장, 인천항발전협의회 심정구고문(인천시 시민원로회의 의장), 지용택고문(새얼문화재단 이사장), 이해우 부회장(인천항운노조위원장), 심충식 선광 부회장, 대륙상운 김일동사장, 이용국 버텍스쉬핑사장, 유세완 인천항도선사회장, 영진공사 김승회사장, 인천지역 언론사 대표이사등 1백여명이 참석해 질의 응답순으로 이어졌다.
조찬모임을 주관한 이귀복회장은 인천항 현안사항인 인천항 제1항로 수심확보, 신항배후단지 조성계획,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 확보등을 중점적으로 다루었다.
인천항 주요관문인 팔미도에서 북항으로 이어지는 제1항로가 평균수심 14미터를 유지해야 선박입출항 안전운항에 지장이 없는데 현재 평균수심은 8미터에서 9미터로 매우 위험천만한 가운데 배들이 안전사고를 상존한 가운데 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1항로인 팔미도에서 북항의 계획 수심은 평균 14미터 이상 확보해야 한다고 안상수의원이 지난 15년 해양부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해양부장관은 노력하겠다는 말만 뒤풀이 했다. 작년도 해양부장관 인천항 방문시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인천 수역관리 주체인 IPA가 중심이 되어 수심을 유지하고 초대형선박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중앙정부가 직접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올해도 김영춘 장관 취임후 인천지역을 방문에 계획수심 확보 및 배후단지 조기 조성 요청과 금년도 국감에서도 수심확보와 준설토 문제해결을 질의했다.
인천항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공사비용은 1천7백억이 투입되는 반면에 부산신항 입구에 있는 토도를 없애는 공사비가 3천4백억으로 부산항이 인천항보다 두배이상 예산을 투입해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다. 이처럼 역차별을 받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가 인천항 출신 해양부장관을 배출하지 못해 부산출신 장관으로 오히려 예산확보가 유리하다고 참석자 모두가 異口同聲(이구동성)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이번 조찬 간담회에는 인천지역 여야 의원 13명 모두 참석하고 김영춘장관도 전날까지 참석키로 했으나 청와대에서 갑작스럽게 납북어선 흥진호 귀환 관련 회의로 불가피하게 참석하지 못하고 김양수 기획조정실장이 장관을 대신했다. 수산청 출신인 강준석 차관이라도 참석했으면 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해양부에서 수역관리권이 인천항만공사로 이관되었기 때문에 준설책임이 공사에 있다고 주장하나 이관당시 계획수심을 확보하지 않고 현상태로 있어 중앙정부에서 계획수심을 책임져야 한다고 여야 참석의원들이 강력하게 주장했다.
또 부산항 신항 토도제거 공사가 대형 컨테이너 선박의 급증과 신항 물동량 증가에 따른 항행 안전성확보를 위해 진행되고 있다. 이에따른 공사비는 3천4백억원으로 오는 20년 4월까지로 공사기간을 잡고 있다. 신정부 5개년 계획중 해양안전강화 및 해운강국 건설이 포함되어 있어 이에따른 조기에 국가재정을 투입하여 제1항로인 계획수심을 확보해야 한다고 인천지역 참석 의원들은 한목소리를 냈다.
두 번째 현안사항인 신항배후단지 조성계획으로 항만배후단지 조성은 수익창출보다는 항만의 물도양 창출이 주목적이 되어야 하나 20년말 완공예정인 2구역 민자개발시 이윤극대 목적으로 운영되어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인천항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이 되다고 매립토 부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인천항난공사에서 제1항로 유지준설및 묘박지 준설로 확보한다고 했으나 항만공사 재정여건상 현실성이 없다고 관계자들은 밝혔다. 현재운영중ㅇ니 항만별 배후단지 임대료 현황은 제곱미터당 인천항 1,464원, 부산항 300원, 부산신항 321원, 광양항 129원, 평택당진항 500원으로 자우무역지역 우대 임대료 기준으로 인천항민 세배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IPA연간 순이익은 1백억원에 비해 부산항은 1천억으로 10배가 넘는다.
항만별 배후단지 조성 사업비로 국가분담율은 인천항에서 정부재정 25%, 민자와 항만공사 75%, 부산 평택항은 각각 50%분담율, 광양항100% 정부재정으로 배후단지 사업비를 분담하고 있다. 이에따라 항로준설 및 매립은 정부가 시행하고 IPA가 부지조성하여 인천신항 배후단지 전체구역을 타항과 같은 방식으로 추진해야한다. 세 번째 현안 사항으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인천/안산)건설관련 지난15년 10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했으나 타당성부족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사업 중요성에 대한 기재부 공감으로 민간사업자 제안사항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방향으로 타당성을 재검토중이다.
관리자
2017-11-04 08:53:03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자수첩] 선박보험시장진..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동정]부산해수청, 17년 4..
  [동정]DGB대구은행, 독도 ..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