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11월 ..
  BPA, 부산항 국..
  비정규직 경비..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KTNET, 스마트..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부산해수청, 영..
  인천해사고, 선..
  해운물류 청년..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대한해운, 약 760여억원 장기우발채권 회수한다

대한해운(대표이사 김용완)이 중국 용선주의 모회사로부터 선박 대선계약 불이행으로 발생된 약 760여억원의 장기우발채권을 회수하게 되었다.

이번에 회수하게된 채권은 해운 및 조선업이 최고 호황이던 2008년경 대한해운이 중국 용선주와 대선계약을 체결하였으나, 계약 체결 이후 해운 시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계약 불이행으로 발생된 장기우발채권이다.

당시 중국 용선주는 2013년 다른 채권자의 파산신청으로 현재는 파산 상태이며 이에따라 모회사가 상기 대선계약에 연대보증을 섰기 때문에 모회사로 책임이 넘어갔다.

오랜 런던해사중재를 통해 마침내 판정이 확정됨에 따라, 모회사와 협상을 시작하여 약 760여억원을 지급하겠다는 합의서를 체결하였고, 양사간 최종 합의가 이루어져서 현재까지 약 300여억원을 회수하였으며, 나머지 약 460여억원도 연내 중으로 회수될 것으로 보인다.
관리자
2017-11-07 09:24:40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자수첩] 선박보험시장진..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동정]부산해수청, 17년 4..
  [동정]DGB대구은행, 독도 ..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