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0일 토요일 기사검색  
  부산해수청,제..
  IPA, 재난관리..
  신남방정책 핵..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제..
  장외발매소 입..
  CJ대한통운, ‘..
  국동항 수변공..
  박주현 의원, ..
  선원노련 정태..
  남해어업관리단..
  해양환경공단, ..
  부산항만공사,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대한해운, 약 760여억원 장기우발채권 회수한다

대한해운(대표이사 김용완)이 중국 용선주의 모회사로부터 선박 대선계약 불이행으로 발생된 약 760여억원의 장기우발채권을 회수하게 되었다.

이번에 회수하게된 채권은 해운 및 조선업이 최고 호황이던 2008년경 대한해운이 중국 용선주와 대선계약을 체결하였으나, 계약 체결 이후 해운 시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계약 불이행으로 발생된 장기우발채권이다.

당시 중국 용선주는 2013년 다른 채권자의 파산신청으로 현재는 파산 상태이며 이에따라 모회사가 상기 대선계약에 연대보증을 섰기 때문에 모회사로 책임이 넘어갔다.

오랜 런던해사중재를 통해 마침내 판정이 확정됨에 따라, 모회사와 협상을 시작하여 약 760여억원을 지급하겠다는 합의서를 체결하였고, 양사간 최종 합의가 이루어져서 현재까지 약 300여억원을 회수하였으며, 나머지 약 460여억원도 연내 중으로 회수될 것으로 보인다.
관리자
2017-11-07 09:24:40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KIOST-이집트 국립..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국제적인 IUU어업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