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IPA, 북중국 크..
  DHL 익스프레스..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초월초등학교, ..
  2018 평택항 국..
  퀴네앤드나겔 ..
  한국선급, LNG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한·..
  WWF-KMI 공동심..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항, 11월 컨테이너 누계물동량 전년도 실적 추월

지난 11월 20일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 전체 처리 물동량인 268만TEU를 돌파했다. 전년도 전체 물동량 처리 실적에 대비해서도 무려 42일이나 앞당겼다.

24일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에 따르면, 컨테이너 물동량 잠정집계 결과, 지난해 267만9천504TEU이었으나 올해 들어서 물동량이 더욱 높은 증가율을 보이면서 지난 20일에 268만TEU를 돌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혔다.

현재와 같은 물동량 추세를 볼 때, 연말까지 전년대비 14% 내외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세로 약 305만TEU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물동량 처리 내용을 살펴 보면, 인천항의 대 국가별 물동량 기준 상위 5개국의 비중은 79.4%를 차지하였다. 중국이 161만1천TEU로서 60.1% 비중을 차지하였고, 베트남이 23만9천TEU(8.9%), 태국이 10만6천TEU(4.0%), 대만이 9만6천TEU(3.6%), 홍콩이 7만6천TEU(2.8%)를 보이면서 중국 및 동남아 국가들의 강세현상이 뚜렷했다.

인천항 처리 물동량의 주요 증가원인은 수출입 경기회복세와 더불어 인천신항의 전부개장과 항로서비스 증가가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4월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가, 11월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이 전부 개장되었고, 인천항의 정기항로 서비스도 지난해 45개에서 현재 49개로 증가하였다.

항만인프라 개선이외에도 물동량 창출을 위해 수도권 수출입 기업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벌이는 등 국내외 마케팅 활동이 신규 선사와 항로를 유치하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인천항만공사 물류전략실 김종길 실장은 “오늘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올해 300만TEU를 달성하고 2025년 이내에 400만TEU로 세계 40위권 항만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내년에 인천신항에 공컨테이너 장치장을 공급하고 2019년에 인천신항배후단지 1구역을 공급하는 등 인천항의 서비스수준을 제고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사는 2020년 이내에 350만TEU를 달성한다는 경영목표를 수립하고 인천신항 공컨테이너 장치장 공급, 항만배후단지의 조속한 개발, 항만물류서비스의 지속적인 개선 등 물동량 증가를 극대화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관리자
2017-11-24 15:05:06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인사]신임 포항지방해양..
  [인사]해양수산부 인사발..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