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북극항로 이용 활성화 위해 국내외 전문가 머리 맞댄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북극항로 관련 최신정보를 공유하고 국내 기업의 사업 발굴을 지원하기 위해 14일(목) 오전 10시부터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북극항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해양수산부는 지구 온난화로 북극 해빙이 증가하면서 활용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북극항로 운영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국제세미나를 개최*해 왔다.

* 제1회('11년, 부산), 제2회('13년, 부산), 제3회('14년, 울산), 제4회('15년, 울산), 제5회(‘16년, 부산)

6회 째를 맞은 이번 세미나는 12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북극협력주간에 맞추어 열리며, 미국, 러시아, 노르웨이, 핀란드, 중국 등 해외 전문가와 국내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 학계, 해운물류 기업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2013년 시범 운항을 시작으로 그간 총 5차례에 걸쳐 북극항로 운송에 참여해 왔으나,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운항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북극 지역의 안정적인 물동량 확보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 현대글로비스(‘13.9, 나프타), CJ대한통운(‘15.7, 해상하역설비), SLK국보(‘16.7, 석유화학플랜트설비), 팬오션(‘16.7, ‘16.8 야말LNG플랜트설비)

이에, 이번 세미나에서는 ‘북극 자원의 아시아 시장으로의 수송’을 주제로 ▲ 북극항로의 현황과 전망 ▲북극자원의 개발과 수송 ▲ 북극해 운송 인프라 및 미래 운항 전망에 대해 발표 및 토론을 진행한다.

러시아 교통부 북극항로국 니콜라이 몽코(Nikolay Monko) 부국장을 비롯하여 북극자원 개발사업을 컨설팅하고 있는 러시아 게콘사(GECON) 사장, 북극권 대표 자원개발사업인 야말 액화천연가스(Yamal LNG) 사업 물류 담당자 등이 참석하여 사업의 세부 추진 현황을 공유할 계획이다.

* 야말 프로젝트:러시아 북극지역인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반도에 매장된 천연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현재 1단계 사업(총 300억 달러 규모) 마무리 및 2단계 사업 추진 중

이번 발표 및 종합토론을 통해 우리나라의 지속적인 운항 참여를 위한 북극 자원 물동량 확보 방안을 모색하는 등 우리 기업의 사업 참여 기회를 마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북극항로는 정부의 신(新)북방정책 비전을 추진하기 위한 9개의 전략 중 하나로 제시되는 등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분야이다.”라며, “그간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통해 우리 기업이 꾸준히 쌓아왔던 운송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국내 해운물류 기업의 운송 참여가 더욱 활발해지고 효율적인 북극항로 활용방안이 마련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7-12-13 17:12:33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