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SM상선, 창립 1주년 맞아 내년도 사업 성공 결의 다져

SM상선이창립 1주년을 맞아 내년도 사업 성공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SM상선 김칠봉 대표이사는 지난 15일 창립 1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이 다 함께 모인 자리에서 내년도 사업 성공을 위해 모든 힘과 마음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김칠봉대표이사는 “올 한해는 한국해운 재건을 위한 주춧돌을 놓았다고 생각한다. 성공적인 사업 개시를 위해 지난 1년간 노력해준 임직원들에게 감사한다.”며 “컨테이너 시황이 불분명하지만 이를 탓하지 말고, 전심전력(全心全力)의 정신을 가지고 함께 나아가자.”라고 독려했다.

SM상선은 한진해운의 자산을 인수해 한국해운산업의 부활을 외치며 지난 2016년 12월 15일 출범했다. 출범 4개월 만에 미주 노선을 취항시켜 회사의 시스템과 인력의 우수성을 입증했다.지속적으로 노선을 확장해 현재는 미주와 아주, 그리고 중동에 총 11개의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출범 이후 총 21척의 선박을 매입해 한진해운 파산으로 해외에 헐값으로 유출되던 선박들을 지켜냈다. 해운 전문인력 유지와해상인력의 유출을 막는 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점도 업적으로 평가된다.

SM상선은 2018년 상반기에 미 서안 북부와 동부에 노선을 개설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같은 국적 원양선사인 현대상선과의공동운항을 비롯한 다양한 협력 방안도제안하고 있다. 세계 여러 국가들의 자국 해운산업 육성이 가속화되는 만큼 대한민국의 양대 국적 원양선사가 함께 손을 잡고 한국의 해운 산업을 재건하자는 취지다.

공동운항을 통해 양대 국적원양선사들의 영업경쟁력과 원가구조가 개선되면 대규모 공적 자급투입 등에 대한 정부측 부담이 완화되는효과도 예상된다.

SM상선 관계자는 “한국해운 산업의 부활을 위해서는 국적 원양선사간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하며 “한국해운이 신뢰도를 제고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얻을 수 있도록 국적 원양 선사간 공동운항 등의 방법으로 상호 협력 할 수 있는 환경과 지원책이 조성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이며국적 원양 선사간 상호 협력의 의지를 밝혔다.

SM상선은 내년 1월 우방건설산업과의 합병을 앞두고 있다. 합병이 완료되면 재무구조가 개선됨에 따라대내외 신뢰도를 제고하고 글로벌 영업력을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리자
2017-12-18 10:27:51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