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인천항-연운항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섬여행 후기 공..
  부산서구 정신..
  YGPA형 일자리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양수산 투자 활성화 위해 투자기관 한자리에 모인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4월 27일(금) 오전 11시 서울 한국벤처캐피털협회에서 해양수산 기업의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한 「2018년 제1차 해양수산 투자기관협의회*(회장사 : 수림창업투자)」를 개최한다.

* (간사기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참여기관) 수림창업투자, 대성창업투자,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등 24개 기관

‘해양수산 투자기관협의회’는 그동안 투자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해양수산 기업의 투자유치 기회를 마련하고, 투자자들에게 해양수산 유망기업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구성․운영되었다.

이번 협의회에는 해양수산부를 비롯하여 수림창업투자 등 9개 투자기관이 참석하며, 해양 바이오분야 유망 기업인 ‘프라임오라*’, ‘파일코일바이오텍코리아**’, ‘한들해***’가 투자유치 설명회를 진행한다. 설명회 이후에는 해양수산 투자 활성화를 위해 지난 투자 성공 사례와 향후 정책 방향 등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 해양바이오 소재를 활용한 숙취해소제 등 건강 기능성 식품 개발 업체
** 해양바이오 소재를 활용한 항노화 등 화장품 개발 업체
*** 해양바이오 소재를 활용한 기능성 신소재 어구 개발

한편,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8월 개최한 ‘해양수산 투자유치설명회’와 「해양수산 투자기관협의회」 운영 등을 통해 비행선박, 생선 필렛(fillet), 수중작업용 로봇 등을 생산하는 7개 기업에 약 84억 원의 투자유치를 지원하는 성과를 달성하였다.

또한, 해양수산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해 작년 12월 LA에서 개최된 ‘북미 기술협력 로드쇼’에 국내 해양기업의 참여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선박용 방수패드를 제작하는 ‘코리아 오션텍’은 미국 투자기관으로부터 5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였으며, 건강기능성 제품을 생산하는 ‘프라임 오라’는 건강기능성 제품 6만 개를 미국 시장에 수출하는 성과를 달성하였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 분야 투자유치 성과를 확대하기 위해 앞으로도 투자유치 지원체계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투자기관협의회’와 ‘투자박람회’를 지속하는 한편, ‘해양신산업 인큐베이팅 사업*’을 통해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업에게 투자 컨설팅을 제공하고 투자기관의 해양수산 기업 현장 방문을 지원한다. 또한, 투자기관들이 해양 분야 투자확대를 위해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는 ‘해양 전용 펀드**’ 조성 등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 해양신산업 육성을 위해 창업‧유망 기업에 창업‧투자 교육‧컨설팅 제공, 사업화 등 지원(‘18~, 9억원) / (운영)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

** 해양 산업 투자 촉진 및 건전한 성장기반 구축의 마중물 역할을 역할을 수행할 해양 분야 지원 전용 모태펀드 조성 추진(약 1,420억원 규모)

한기준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투자유치가 성사되어 유망 해양수산 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해양수산 분야 창업‧투자 활성화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 될 수 있도록 창업 준비부터 투자유치까지 ‘원스톱 창업‧투자 지원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8-04-26 17:41:47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동정]부산항만공사, 부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