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20일 기사검색  
  中 전자상거래 ..
  한국선원복지고..
  울산항만공사-..
  글로벌 DHL Exp..
  Kuehne + Nagel..
  퀴네앤드나겔- ..
  CJ대한통운, 설..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고..
  해수부, 원양어..
  팬오션, 피브리..
  경기평택항만公..
  국적부원 일자..
  해양환경공단~..
  목포해양대학교..
  이동재해양수산..
  강용석해양조사..
  김준석부산지방..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Full Ahead, 北北西로 돌려라
현대방콕호, 美서부 연안서 해상 조난자 2명 구조
“SOS, SOS!” 미국 서해안 로스앤젤레스를 향하던 현대상선 6,8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방콕호’에 긴급 무전이 타전되자, 노창원 선장을 비롯한 전체 선원들은 긴박하게 움직였다.

美 USCG(해양경비대)로부터 날아온 무전은 “미국인 2명이 탄 보트가 북북서 9마일 지점에서 표류중인데, 난파 직전이다”라는 내용이었다.
“船首를 북북서로 돌려라! Full Ahead!(전속력 항진!)”
바다엔 시속 28노트의 비바람이 몰아치고, 3m가 넘는 파고에 어둠까지 칠흑같이 내려있었다. 美 현지 시간으로 저녁 8시가 넘은 상황, 해안에서 160Km나 떨어진 망망대해.

현장에 도착한 ‘현대 방콕호’ 선원들은 인명구조용 보트를 수차례 내리려 했으나 거센 풍랑과 높은 파고 때문에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궁여지책으로, 밧줄에 몸을 묶은 선원이 직접 Gangway(외벽계단)을 딛고 조난 보트에 접근했다. 20대와 30대, 2명의 미국인 조난자를 밧줄로 최종 구조완료한 시간은 현지시간 21시23분. “SOS”를 수신한 지 73분 만에 구조작전은 성공리에 끝났다.

현대상선(사장 : 유창근)은 13일 ‘현대 방콕호’가 美 서안에서 조난당한 미국 국적의 ‘ANNE(OCEAN ROW BOAT)호’를 노창원 선장을 비롯한 전 승무원이 합심해 ‘인명구조 매뉴얼’에 따라 침착하게 조난자 2명 모두를 안전하게 구조했으며 12일(현지시간 11일 오후 4시 25분) LA항에 도착, 美 해안경비대(USCG)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구조 활동으로 입항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인도적 차원의 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악천후 속에서 조난자를 모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것은 평소 정기적으로 수행해온 비상대응훈련에 철저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 방콕호’는 램차방(태국)→바리어붕따우(베트남)→카오슝→부산→로스엔젤레스→오클랜드→부산→카오슝→홍콩을 경유하는 6,800TEU급 컨테이너선으로 23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다.

<사진설명1>
구조된 조난자 2명(뒷줄 왼쪽에서 네 번째, 다섯 번째)이 ‘현대 방콕호’에서 하선하기 직전에 노창원 선장(뒷줄 오른쪽 첫 번째)을 비롯한 선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관리자
2018-06-13 17:16:50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사설칼럼] 해운조합,출범7..
  [사설칼럼] 노사정 하급선..
  [기자수첩] 흥아그룹임원대..
  [기사제보] 2018 부산항을 ..
  [기사제보] 단체장신년사
  [사설칼럼] 문병일전무이사..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OU Ocean Dream F..
  [동정]해양진흥공사 신규..
  [동정]국회 당전문위원 BP..
  [동정]해양환경공단, 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