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18일 월요일 기사검색  
  단독 물류시설 ..
  반부패경영시스..
  新국제여객부두..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DHL 코리아, 10..
  CJ대한통운, 민..
  한국국제물류협..
  CJ대한통운, 미..
  한국선원복지..
  선박안전기술공..
  한국해양대생, ..
  해수부, 해외항..
  세계 최초 기지..
  팬스타, 크루즈..
  김성희동해어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Full Ahead, 北北西로 돌려라
현대방콕호, 美서부 연안서 해상 조난자 2명 구조
“SOS, SOS!” 미국 서해안 로스앤젤레스를 향하던 현대상선 6,800TEU급 컨테이너선 ‘현대 방콕호’에 긴급 무전이 타전되자, 노창원 선장을 비롯한 전체 선원들은 긴박하게 움직였다.

美 USCG(해양경비대)로부터 날아온 무전은 “미국인 2명이 탄 보트가 북북서 9마일 지점에서 표류중인데, 난파 직전이다”라는 내용이었다.
“船首를 북북서로 돌려라! Full Ahead!(전속력 항진!)”
바다엔 시속 28노트의 비바람이 몰아치고, 3m가 넘는 파고에 어둠까지 칠흑같이 내려있었다. 美 현지 시간으로 저녁 8시가 넘은 상황, 해안에서 160Km나 떨어진 망망대해.

현장에 도착한 ‘현대 방콕호’ 선원들은 인명구조용 보트를 수차례 내리려 했으나 거센 풍랑과 높은 파고 때문에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궁여지책으로, 밧줄에 몸을 묶은 선원이 직접 Gangway(외벽계단)을 딛고 조난 보트에 접근했다. 20대와 30대, 2명의 미국인 조난자를 밧줄로 최종 구조완료한 시간은 현지시간 21시23분. “SOS”를 수신한 지 73분 만에 구조작전은 성공리에 끝났다.

현대상선(사장 : 유창근)은 13일 ‘현대 방콕호’가 美 서안에서 조난당한 미국 국적의 ‘ANNE(OCEAN ROW BOAT)호’를 노창원 선장을 비롯한 전 승무원이 합심해 ‘인명구조 매뉴얼’에 따라 침착하게 조난자 2명 모두를 안전하게 구조했으며 12일(현지시간 11일 오후 4시 25분) LA항에 도착, 美 해안경비대(USCG)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구조 활동으로 입항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인도적 차원의 구조 활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악천후 속에서 조난자를 모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것은 평소 정기적으로 수행해온 비상대응훈련에 철저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 방콕호’는 램차방(태국)→바리어붕따우(베트남)→카오슝→부산→로스엔젤레스→오클랜드→부산→카오슝→홍콩을 경유하는 6,800TEU급 컨테이너선으로 23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다.

<사진설명1>
구조된 조난자 2명(뒷줄 왼쪽에서 네 번째, 다섯 번째)이 ‘현대 방콕호’에서 하선하기 직전에 노창원 선장(뒷줄 오른쪽 첫 번째)을 비롯한 선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관리자
2018-06-13 17:16:50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사설칼럼] 임병규 해운조..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사설칼럼] 오거돈부산시장..
  [동정]IPA, 작은실천 큰 ..
  [동정]해양환경공단, 2018..
  [인사]해양부과장급인사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부산항신항 입항선..
  [동정]CJ대한통운, 김민휘..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