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기사검색  
  ‘북치고 장구.. [유료]
  상생협력 대출..
  목포해수청, 국..
  노벨화학상 수..
  CJ대한통운, 말..
  팬스타그룹, 수..
  오영훈 의원,“..
  천일염과 함께..
  최근 5년간 지..
  황주홍 의원, ..
  NCH 코리아, 가..
  Marintec China..
  해양환경공단, ..
  (가칭)한국해양..
  해경 지휘체계..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전국해상선원노조연맹 위원장 임기가 내년 2월 만료된다. 이에따라 차기연맹위원장 후보로 나선 인물은 수산출신의 현 정태길위원장과 상선분야출신 전국해운노조협의회 김두영의장등 2파전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월대의원 선거가 치러진다. 차기연맹 위원장으로 귀하는  
    상선출신 위원장  
    수산출신위원장  
    김두영후보  
    정태길후보  
    3,4번 두후보 안된다  
한국해운연합에 대한 지원 검토는 조국 법무부장관 처남 관련
해운사(A선사)와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예산당국과의 협의과정에서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조국 처남 관련 해운사, 483억 국고지원 노리고 영입 의혹’(조선일보) 보도 관련 -

한국해운연합(KSP)은 2017.8월 한국 해운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선사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협의체이며, 해양수산부에서 한국해운연합에 대한 지원방안을 검토한 것은 사실이나, 조국 법무부장관 처남 관련 해운사(A선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 보도요지

ㅇ 해양수산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처남 정모(56)씨 직장과 관련된 ‘한국해운연합(KSP)’에 대해 483억원대 국고 지원방안을 세웠던 것으로 확인됨

ㅇ 해수부 내부 문건에는 해수부가 2018~2020년까지 KSP 가입 선사들에 신항로 개척(300억원), 항로 구조조정(180억원), 운영지원비(3억원)를 지원하는 계획이 적시돼 있으나, 이 같은 국고 지원안은 예산 심의 과정에서 무산됨
□ 해명내용

ㅇ 한국해운연합(KSP)은 2017.8월 한국 해운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선사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협의체로 참여를 희망하는 선사는 모두 참여하였습니다.

ㅇ 해양수산부에서 한국해운연합에 대한 지원방안을 검토한 것은 사실이나, 특정선사에 대한 지원 목적이 아닌 아시아 역내 시장에서 국적선사의 경쟁력 제고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었으며, 예산당국과의 협의과정에서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ㅇ 지원검토 내역을 보더라도 조국 법무부장관 처남 관련 해운사(A선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 항로구조조정 지원(180억원) 검토는 동남아항로의 구조조정을 대상으로 한 것이나, A선사는 한중항로만 서비스하는 선사이므로 당시 지원 검토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 신규 항로개척지원(300억원) 검토는 국적선사가 신규항로를 개척하는 경우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항로 신규 개설 후 초기 안정화 단계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운영적자의 일부를 보전하는 방안에 대한 것으로서, A선사의 경우 KSP 결성 논의가 시작(’17.상반기)된 이후 현재까지 신규항로를 개척한 사례가 없습니다.




관리자
2019-09-20 14:40:33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사설칼럼] 국정감사이후 ..
  [사설칼럼] 한국선원복지고..
  [사설칼럼] (기고문) 선저..
  [기사제보] (한국해운중개..
  [기자수첩] 문성혁장관기자..
  [기자수첩] 김정수사장 퇴..
  [동정]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해양환경공단, 베트..
  [동정]한국해양대 LINC+사..
  [동정]해양환경공단, ‘해..
  [동정]2019년도 한·중 황..
  [동정]2018년도에 인증 21..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