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08월 25일 목요일 기사검색  
  특조위 활동기..
  중소기업 물류..
  부산기업청과 ..
  멸종위기종 검..
  DHL 코리아, 에..
  DHL, 지속가능..
  KT-NET 고객정..
  KIFFA, 제9기 ..
  케이엘넷, 해양..
  Korea P&I,..
  추석 앞두고 선..
  한국선용품산업..
  국립해양박물관..
  국립해양박물관..
  동해해경본부, ..
  이완섭제9대 서..
  이대성 ㈜KSS해..
  송영규 유수홀..
  (사)한국해기사..
  다롄, 환황해권..
  현대 해항도시..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심회
우리 기업 중국 내수 물류시장 진출 지원
KMI,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 중국 지역물류세미나 개최

□ 한국해양수산개발원(원장 김학소, KMI)은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아 오는 14일과 16일 중국 허난성 정저우(郑州)와 신장 위구르 자치구 우루무치(乌鲁木齐)에서 「2012년 KMI 중국 지역물류세미나」를 개최한다.

□ 이번 세미나가 열리는 정저우와 우루무치는 중국의 ’차세대 물류거점‘이자 한국과 중앙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TCR(Trans China Railway)의 주요 거점으로 앞으로 중국 물류시장의 핵심성장지역으로 부각되는 곳이다.

□ 정저우에서 개최되는 제6차 세미나(14일)에서는 쓰치앙(史强) 허난성 현대물류연구원 원장이 ‘허난성 물류발전 추세와 투자여건 및 한중 협력방안’을, 양쯔핑(杨志平) 허난창통운수 동사장이 ‘정저우시 물류기업 현황 및 발전방향’을, 황선도 범한판토스(중국) 중국 총괄본부장이 ‘우리 물류기업의 내륙진출 동향 및 정저우 진출 계획’을 발표한다.

□ 우루무치에서 개최되는 제7차 세미나(16일)에서는 끄어쥐(葛炬) 신장농업대학교 물류공정연구소 소장이 ‘신장 변경물류 발전추세 및 한중 협력방안’을, 꾸어진(郭锦) COSCO Logistics(우루무치) 총경리가 ‘신장 물류수요 특징과 서비스 개선방안’을, 류제엽 서중물류 대표이사가 ‘TCR 운영 현황 및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다.

□ KMI 중국 지역물류세미나는 중국 물류 전문가뿐만 아니라 범한판토스, 대한통운, (주)한진, 서중물류, 극동물류(극동 IFS), STX-Panocean, 고려해운 등 우리나라 해운・물류기업 및 다수의 중국 물류기업이 참가, 중국 내수물류시장과 TCR 물류거점 진출 방안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이다.

□ 「KMI 중국 지역물류세미나」는 2010년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랴오닝성 다롄(大连), 쓰촨성 청두(成都), 광동성 선전(深圳), 윈난성 쿤밍(昆明), 산시성 시안(西安) 등에서 5차례 개최된 바 있다. KMI는 한・중 FTA 협상 개시 선언 등으로 더욱 확대될 한・중 물류협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의 중국 내수물류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 하반기에도 이 같은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또한 2005년부터 중국 현지에서 운영하고 있는 ‘KMI 중국연구센터(상해)’의 기능 및 역할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선희기자
2012-05-10 07:24:37
여수광양항만공사 창립 5주년 성과국가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글로벌 종합항만 위상 제고
[경기평택항만공사 최광일 사장 취임 1주년 인터뷰]
집단적 노사관계에 있어서 선원의 권리보호에 관한 일 고찰/한국해양대학 해양정책학과 대학원 에이치라인해운선원노동조합 권기흥총무팀장
(전국해운노조협의회 2016년도 춘계정책토론회 장소를 다녀와서)김남규 선원정책과장 선원퇴직연금제도 설명간담회
김영석 장관, “양대 정기선사 끝까지 지킨다”박경철 해운물류국장 출입기자단 간담회 개최
  [기자수첩] 노노갈등에 따..
  [사설칼럼] 운전기사‘갑질..
  [기자수첩] 당진항만관광공..
  [기자수첩] “세월호 사태..
  [사설칼럼] 한국선원복지고..
  [사설칼럼] (공동배선제와 ..
  [동정]김영석 해양수산부 ..
  [동정]2016년도 부산해사..
  [동정]김영석 해양수산부 ..
  [동정]미래해양수산포럼 ..
  [인사]22일자 한국해양대..
  [동정]‘KIOST, 천리안으..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