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아시아 13개국 도선사, 인도네시아 발리에 한데 모이다”

제1차 아시아도선사포럼(Asia Pacific Maritime Pilots' Forum)이 2017년 8월 28일(월)부터 30일(수)까지 3일간 인도네시아 발리 다이너스티 리조트 호텔에서 개최되어 개최국인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대한민국, 뉴질랜드, 대만,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일본, 중국(상하이), 파퓨아 뉴기니, 필리핀, 호주, 홍콩도선사협회 대표 및 동반자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한국도선사협회 나종팔 회장, 최영식 (인천), 박재일·박행진(부산) 도선사가 대표로 참석했다.

국제도선사협회(IMPA) 부회장 및 아시아-오스트레일리아 지역 위원장을 맡은 한국도선사협회 나종팔 회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포럼이 하나의 직업을 가진 동료로서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동료애를 발휘하면서 아시아 지역 도선사 간 공동협력의 장이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선사협회(IMPA)의 Simon Pelletier 회장은 IMPA를 중심으로 유럽, 중남미, 아프리카 가입국은 지역 모임을 개최해왔으며, 이번에 아시아 지역 모임이 생긴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지역 연대를 통해 더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협력할 것을 강조했다.

이번 포럼은 첫 번째로 개최되는 만큼 특별한 주제 없이 참여국별로 자유롭게 주제를 선정했으며, 싱가포르의 도선사교육(Pilots Maritime Resource Management), 대만의 도선사용 사다리 사고(Accident in Pilot ladder) 및 한국의 예선요청기준 (Tug power requirement) 등 도선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참가자들은 행사 마지막 날 도선의 전문성(Professionalism)과 지속성 (Sustainability)을 향상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Bali Declaration'을 선포하고 행사를 2년마다 개최하기로 했으며, 두 번째 포럼은 호주와 베트남이 경합한 끝에 2019년 호주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지난 2016년 9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도선사협회(IMPA) 총회에서 한국도선사 협회 나종팔 회장의 주도로 아시아 참가국이 모여 논의되었으며, 앞으로 협력과 정보 공유가 절실한 국제 사회에서 아시아지역 도선사의 목소리를 모아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리자
2017-09-06 19:18:29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