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원복지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옆 동네보다 두..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아름다운 바다..
  통영항 강구안 ..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항 정부비축물자 콩 1만톤 유치

정부비축물자로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들여오는 미국산 콩의 인천항 수입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지난 달 aT가 인천항을 수입항으로 단독 지정해 공고한 ‘2017년 Non-GM 대두(콩) 2만톤 구매 입찰’과 관련, 인천항을 통해 미국산 대두 1만톤을 수입하기로 최근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올해 인천항을 통해 수입되는 미국산 콩 물동량은 aT가 상반기에 기본(Basis) 구매를 통해 수입한 6천톤과 합산해 총 1만6천톤이 됐다. aT가 2015년과 지난 해 추가(Spot) 구매를 통해 인천항으로 수입했던 물량이 각각 2천톤, 6천톤인 점을 감안하면 몇 배 이상 늘어난 분량이다.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aT가 인천항을 정부비축물자 수입항으로 주목하고 최근 인천항을 통한 식용대두 수입을 확정하기까지는 화주 서비스에 만전을 다한 인천신항 미주항로 운영선사(현대상선)와 부두운영사(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신속한 검역행정으로 힘을 보탠 농림축산검역본부 중부지역본부 등의 협력이 있었다. 수도권 수입물량 유통경로를 개선해 국가적 물류비용을 낮추고, 물가안정에 기여하면서 동시에 국가인프라 시설인 인천신항을 활성화하고자 하는 IPA의 노력에 이들이 적극 동참했고, 국내 농수산물 수급과 수출․입 물류를 맡고 있는 aT가 이에 호응하면서 2015년부터 조금씩 물량을 늘려온 것이다.

특히 취임 이래 줄곧 인천항의 대표 원양항로인 미주항로 활성화를 강조한 남봉현 사장의 관심과 독려로 선사·터미널·검역본부의 협력체계가 더 강화됐고, 유치 물량 확대와 신규화물 발굴을 위해 전개해 온 마케팅 노력들이 성과를 본 셈이라고 IPA는 밝혔다.

IPA에 따르면, 수도권 물량을 인천항으로 수입할 경우 국내 타 항만 이용 대비 운송시간 뿐만 아니라 환경오염ㆍ도로혼잡 등 육상 화물운송으로 인한 환경적ㆍ사회적 간접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식용대두 인천항 수입 확대를 직접 검토한 aT 인천지역본부 김동묵 본부장은 “물류경로 단축으로 인한 비용 절감과 지난 2년간 인천항 수입을 통해 확인했던 여러 주체의 협력 및 서비스에 대한 만족이 물량 확대를 결정하게 된 배경”이라며, “미국산 식용대두 외에도 비축물자 품목의 다양화 및 수입선 다변화를 통해 인천신항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IPA 김영국 글로벌마케팅팀장은 “물류비가 감소되면 시장 공급가가 낮아지고, 물가 안정 효과가 있다”며, “이를 통해 소비자는 더 싼 값에 물건을 구입할 수 있고, 기업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인천항을 이용한 물류비 절감의 파급효과를 강조했다.
관리자
2017-09-10 09:34:13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