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원복지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옆 동네보다 두..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아름다운 바다..
  통영항 강구안 ..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KOMEA, 조선해양기자재 수출을 위해 세계로
중국 상해 Marintec China 2017 전시회 통합 한국관 운영

지난 10월 12일(목) 한국조선해양기자재글로벌지원센터(KOMEC)에서는 '중국 상하이 마린텍 차이나 전시회(Marintec China 2017)‘ 한국관 합동회의가 개최되었다.

글로벌시장의 위축 속에서 국내 조선해양기자재산업이 생존할 수 있는 방안인 ‘세계화’를 모토로, 지속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매진해오고 있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하 KOMEA, 이사장 박윤소)은 1999년 한국관 개막을 시작으로 올해로 10회째 한국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최근 관련 산업의 불황으로 인해 기자재업체들이 해외 전시회 부스 참가에 많은 부담을 느끼고 있으나, 역시나 세계 최대 구매처로써의 이점을 바탕으로 여전히 국내기업들의 참가 열의가 높았으며, 올해는 총 29개 업체가 48개 부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한국관 참가가 확정되었다.

또한, 올해도 역시 한국관 주변으로 한국무역협회 부산, 경남지부 및 울산관까지 약 50여개사가 단체관 부스로 함께 위치하여 통합 한국관으로써의 KOREA BRAND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며, KOMEA 상하이 지사를 활용하여 현지 유망 바이어 초청 및 상담, 현지 세미나 개최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날 모인 한국관 참가업체 29개사는 전시기간동안 자사 제품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한 마케팅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등 열띤 논의가 이어졌으며, 전사적 마케팅을 위해 On Line 과 Off Line 모두 활용하여 극대화할 예정이다.

KOMEA 관계자는 금번 전시회를 통해 한국 브랜드 가치를 중국시장에 재각인시키고,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림으로써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케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리자
2017-10-13 09:21:06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