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기사검색  
  中 전자상거래 ..
  한국선원복지고..
  울산항만공사-..
  글로벌 DHL Exp..
  Kuehne + Nagel..
  퀴네앤드나겔- ..
  CJ대한통운, 설..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고..
  해수부, 원양어..
  팬오션, 피브리..
  경기평택항만公..
  국적부원 일자..
  해양환경공단~..
  목포해양대학교..
  이동재해양수산..
  강용석해양조사..
  김준석부산지방..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사안전 분야 차세대 국제표준, 한국이 이끈다

- 해수부, 이내비게이션 국제표준화그룹 회의에 의장국으로 참가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6일(월) ‘이내비게이션* 데이터 체계 국제표준화 추진을 위한 국제해사기구(IMO)․국제수로기구(IHO) 공동작업그룹(이하 ‘표준화그룹’)‘ 회의에 의장국 자격으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 이내비게이션(e-Navigation) : 선박운항관리체계에 ICT 융복합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기반의 차세대 해상교통안전종합관리체계로 IMO가 2020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 예정

- IMO(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 국제 해상 안전 및 효율, 해양환경 보호 등을 관장하는 유엔(UN) 산하 전문기구로 172개국이 가입

- IHO(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 국제 수로도서지의 표준화, 수로측량 및 수로·해양 관련 기술개발 등을 관장하는 국제기구로 86개국 가입


런던 국제해사기구 본부에서 열리는 본 회의는 표준화그룹 결성 이후 개최되는 첫 회의이며, 지난 3월 국제해사기구 전문위원회(NCSR)*에서 표준화그룹 의장으로 선출된 홍순배 해양수산부 이내비게이션 팀장이 회의를 주재한다.

* 항해통신ㆍ수색구조 전문위원회(NCSR) : 선박의 무선통신, 항해안전 관련 기준 제·개정을 담당하는 IMO 전문위원회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데이터 체계’를 모범사례로 제시하며 국제표준화 논의를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2018년 말까지 운영하는 본 표준화그룹에서 ‘이내비게이션을 위한 해사안전서비스(MSPs**)’ 정의, 데이터 모델 등에 대한 국제표준안을 마련하고 2019년 초 개최되는 제6차 NCSR 회의에서 이를 채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 어선, 소형선이 많은 우리나라의 해상교통 환경을 고려하여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신산업을 창출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

** MSPs(Maritime Service Portfolios) : IMO에서 정한 해상교통안전과 선박 운항효율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육상에서 선박에 제공하는 안전정보 등 서비스(16종)

한편, 해양수산부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캐나다 뉴펀들랜드에서 개최되는 ‘북미 이내비게이션 콘퍼런스’에도 참가하여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개발과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aritime) 구축 현황을 공유한다. 또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개발도상국 역량 강화 등 이내비게이션 도입 촉진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aritime) : 우리나라 약 85%의 선박이 운항하는 연안 100km 해역까지 무선데이터통신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긴급시에는 재난안전통신과 연계·활용

박광열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제1차 이내비게이션 표준화그룹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의장국으로서 논의를 이끌어감에 따라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기술이 국제표준을 선도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우리의 이내비게이션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 주요국들과 협력하여 해양사고 예방에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7-10-15 21:53:49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사설칼럼] 해운조합,출범7..
  [사설칼럼] 노사정 하급선..
  [기자수첩] 흥아그룹임원대..
  [기사제보] 2018 부산항을 ..
  [기사제보] 단체장신년사
  [사설칼럼] 문병일전무이사..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OU Ocean Dream F..
  [동정]해양진흥공사 신규..
  [동정]국회 당전문위원 BP..
  [동정]해양환경공단, 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