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1일 월요일 기사검색  
  국내 중소 물류..
  광양항 서측배..
  선내 불만 처리..
  DHL 코리아, 10..
  온도-습도 민감..
  DHL 코리아, 전..
  이완영 의원, ..
  색(色)다른 나..
  CJ대한통운 부..
  IPA,「2018 국..
  대한해운, 에쓰..
  LNG 추진선박 ..
  해양환경공단, ..
  한 끼 뚝딱! 수..
  미래 북극 정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IG Club과 제휴로 획기적 도약발판 마련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정석)이 Standard Club과의 제휴를 통해 모든 선박을 아무런 제약없이 인수할 수 있게 됨으로써 획기적인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KP&I는 지난해 IG 가입증서가 필요한 1만톤 이하 중소형선을 대상으로 한 KSC(Korea Standard Collaboration)를 도입한데 이어, 이번에는 중대형선을 대상으로 하여 Standard Club과의 두 번째 공동인수 제휴에 합의하였다. 이로써 선박금융계약서나 화물운송계약서, 정기용선계약서 등에서 IG 가입증서를 요구하거나 10억불의 담보한도가 낮다고 판단하여 KP&I에 가입하지 않았던 중대형선의 가입이 가능해진 것이다.

이번 제휴프로그램에 가입하는 선박은, KP&I의 같은 지역 같은 시간대 우리말 서비스와 경쟁적인 보험요율 그리고 IG Club의 축적된 클레임처리 노하우와 70억불의 보상한도, IG 지급보증서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게 된다.

국내 600여척의 중대형선박중 우선 75척의 국가필수선박과 86척의 전략화물운송선박은 비상시를 대비해야 하는 선박이므로 유사시 보험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는 외국 Club이 아니라 KP&I에 가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선박해양(주)이나 캠코 등 정부의 지원을 받는 선박부터 KP&I에 가입하여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한편 국부유출을 억지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KP&I의 존재만으로도 우리해운업계는 지난 10년간 600여억원의 보험료를 절감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한다.

Standard Club과의 제휴와 병행하여 KP&I는 금융계약서 및 화물운송계약서상에 관행적으로 사용하던 IG Club only 조항을 개선하기 위해 선주협회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세미나, 포럼 등에 참여하고 방문협의 등을 통해, 국책은행을 비롯 국내 선박금융사는 물론 발전사 등 대량화주로부터 KP&I에 대한 비토가 없음을 확인하고, ‘IG Club or Korea P&I Club’으로 계약서조항의 수정에 협조하기로 약속을 받아냄으로써 가입제약 문제를 상당히 해소시켜 나가고 있다.

지난 17년간 우리 해운업계와 함께 성장해온 KP&I가 이제 새로운 도약을 위하여, 그 동안 KP&I에 가입하는데 걸림돌이 되었던 장애요소들을 완전히 해소한만큼 앞으로 많은 국적선사들의 가입이 기대된다.
관리자
2017-10-16 21:10:01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항발전협의..
  [기사제보] 남북 교류, 협..
  [사설칼럼] 박근혜정권 공..
  [사설칼럼] 강범구사장 사..
  [기사제보] 헌법은 어떻게 ..
  [기사제보] 해상노련성명서..
  [동정]선주협회, 제27차 A..
  [동정](사)한국해기사협회..
  [동정]KOEM, 현장 중심의 ..
  [동정]한국해양과학기술원..
  [구인]한국해양진흥공사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