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팬오션,18분기 ..
  하계 피서철 49..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2018 물류산업 ..
  첨단으로 무장..
  CJ대한통운 소..
  2018년도 조선..
  국내 최초 다목..
  道평택항만公, ..
  소확행소금, 작..
  하계 휴가철, ..
  新수산물 유통..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IG Club과 제휴로 획기적 도약발판 마련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정석)이 Standard Club과의 제휴를 통해 모든 선박을 아무런 제약없이 인수할 수 있게 됨으로써 획기적인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KP&I는 지난해 IG 가입증서가 필요한 1만톤 이하 중소형선을 대상으로 한 KSC(Korea Standard Collaboration)를 도입한데 이어, 이번에는 중대형선을 대상으로 하여 Standard Club과의 두 번째 공동인수 제휴에 합의하였다. 이로써 선박금융계약서나 화물운송계약서, 정기용선계약서 등에서 IG 가입증서를 요구하거나 10억불의 담보한도가 낮다고 판단하여 KP&I에 가입하지 않았던 중대형선의 가입이 가능해진 것이다.

이번 제휴프로그램에 가입하는 선박은, KP&I의 같은 지역 같은 시간대 우리말 서비스와 경쟁적인 보험요율 그리고 IG Club의 축적된 클레임처리 노하우와 70억불의 보상한도, IG 지급보증서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게 된다.

국내 600여척의 중대형선박중 우선 75척의 국가필수선박과 86척의 전략화물운송선박은 비상시를 대비해야 하는 선박이므로 유사시 보험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는 외국 Club이 아니라 KP&I에 가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선박해양(주)이나 캠코 등 정부의 지원을 받는 선박부터 KP&I에 가입하여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한편 국부유출을 억지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KP&I의 존재만으로도 우리해운업계는 지난 10년간 600여억원의 보험료를 절감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한다.

Standard Club과의 제휴와 병행하여 KP&I는 금융계약서 및 화물운송계약서상에 관행적으로 사용하던 IG Club only 조항을 개선하기 위해 선주협회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세미나, 포럼 등에 참여하고 방문협의 등을 통해, 국책은행을 비롯 국내 선박금융사는 물론 발전사 등 대량화주로부터 KP&I에 대한 비토가 없음을 확인하고, ‘IG Club or Korea P&I Club’으로 계약서조항의 수정에 협조하기로 약속을 받아냄으로써 가입제약 문제를 상당히 해소시켜 나가고 있다.

지난 17년간 우리 해운업계와 함께 성장해온 KP&I가 이제 새로운 도약을 위하여, 그 동안 KP&I에 가입하는데 걸림돌이 되었던 장애요소들을 완전히 해소한만큼 앞으로 많은 국적선사들의 가입이 기대된다.
관리자
2017-10-16 21:10:01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기사제보] 대형선망어업을..
  [동정]제12대 윤병두 동해..
  [동정]울산항만공사, 비정..
  [동정]한국해양대생, 스포..
  [인사]박근희 삼성생명 고..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 해양환경공단 동해..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