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11월 ..
  BPA, 부산항 국..
  비정규직 경비..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제5차해사법원..
  부산해수청, 영..
  인천해사고, 선..
  해운물류 청년..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Korea P&I, Standard Club과 제2제휴 서명식 개최
향후 국내의 대형선박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정석)은 지난 10월 30일 63빌딩에서 Standard클럽과 대형선박 인수를 위한 제2제휴 서명식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서명식에 참석한 박정석 회장은 축사에서 ‘이번 제휴가 KP&I에 자극제 역할을 하여 KP&I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두 클럽의 업무협조 영역이 확대되어 KP&I가 글로벌 클럽으로 발전할 수 있는 이정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Standard클럽의 Underwriting Director인 John Reily는 ’한국 시장에 들어온 지 40년이 된 클럽으로서 한국 선주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매우 기쁘고, 두 클럽뿐 아니라 한국의 선주들에게도 아주 생산적이고 유익할 수 있는 제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번 제휴를 중개한 Marsh London의 Andrew Reynolds는 “이번 제휴가 어두운 해운 시장에서 선주들에게 큰 힘이 되어줄 것을 확신한다”고, 그리고 KP&I의 문병일 전무는 “그동안 KP&I를 지원하고 싶어도 시장에서의 여러 제약 때문에 그러지 못했던 선주들이 많았는데 드디어 이러한 제약들을 해소하였고, 따라서 이번 제휴가 KP&I의 미래에 있어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각각 언급하였다.

금번 제2제휴는 KP&I가 선박금융계약 및 화물운송계약상의 제약으로 인하여 시장점유율이 저조했던 총톤수 2만톤 이상의 대형선박 인수를 타겟으로 하여 IG 멤버인 Standard클럽과 공동보험 형식으로 인수하기로 한 제휴이며, 상품명은 KSCM(Korea Standard Collaboration Mutual)이다.

총톤수 9,500톤 이하의 탱커선 유치를 위하여 지난 2016년 8월 03일 싱가폴에서 체결한 공동인수 제휴(KSCF, Korea Standard Collaboration Fixed)에 이어 이번 제2제휴 체결로 사실상 KP&I는 선박 인수에 따른 모든 제약을 해소하였으며, 향후 국내의 대형선박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관리자
2017-11-02 10:23:11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사설칼럼] 산하기관장 교..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동정]김평전 신임 목포지..
  [동정] '인천항만공사 두..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