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기사검색  
  해운중개업협회..
  위장 자회사 운..
  목포해수청, 전..
  KN InteriorCha..
  DHL 코리아, 5..
  DHL 코리아, 20..
  케이엘넷, 머스..
  전국해운노동조..
  KMI 중국물류..
  팬오션, 3분기 ..
  2018 국제조선..
  2018 KOBC Mari..
  행복한 어촌 만..
  KMI, 멕시코 오..
  새로운 바다, ..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선박안전기술공단, 제 2회 『국제 중소선박안전기술포럼』개최

중소형 선박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선박안전기술공단(이사장 목익수)은 오는 11월 10일 부산 노보텔 앰버서더 호텔에서 해외 7개국(미국, 중국, 일본, 노르웨이, 캐나다, 싱가폴, 인도네시아) 전문가 및 국내 중소형 선박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중소선박 안전기술 포럼』(SSS FORUM)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Big Safety for Small Ships”라는 슬로건 하에 전 세계 중소형 선박의 안전향상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국내·외 중소형 선박전문가 2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중소형 선박의 안전 및 기술 향상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노르웨이해사청, 일본 JCI, 캐나다 MI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어선·여객선·화물선·레저보트의 안전기술 개발동향 및 안정정책 이슈 등 총 4개의 주제를 가지고 발표할 예정이다.

세계적으로 대형선박의 안전관련 기술과 규범 등은 국제해사기구와 같이 잘 갖춰진 편이지만, 중소형 선박의 경우 상당수 국가에서 관리 사각지대에 있어 인명사고나 해양오염 사고의 위험에 취약한 실정이다.

이에 공단은 지난해 국제 중소선박 안전기술 포럼을 창립해 레저 보트, 연안여객선, 내항 화물선, 연안어선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4개 분과위원회 활동을 주도 하고 있으며, 기술협약 등 국제 기술교류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공단은 이번 포럼을 통해 중소형 선박의 해양사고 저감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세계 중소형 선박 안전 분야를 선도함으로써 국내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과 같은 경제적 부가가치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포럼의 사전 참가신청은 선박안전기술공단 홈페이지(www.KST.or.kr) 를 통해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단 선박안전기술실(044-330-2335)로 문의하면 된다.
관리자
2017-11-03 17:26:52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문병일전무이사..
  [기자수첩] 김영춘장관, 해..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동정]2018 대한민국 기상..
  [동정]한국선급 박호균 수..
  [동정]한국해양대, 우수 ..
  [동정]부산해사고등학교, ..
  [동정]신항 배후단지 입주..
  [동정]해양환경공단-해경,..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