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인천항-연운항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섬여행 후기 공..
  부산서구 정신..
  YGPA형 일자리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한국선급, 함부르크 지부 이전 기념식 개최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은 최근 함부르크 지부를 하펜시티(Hafencity) 지역으로 이전하고 지난 18일 KR 기술세미나와 연계하여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한국선급 기술세미나는 Madison호텔에서 약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News to Global Sulphur Cap’, ‘Status of Korean shipbuilding industry’ 및 ‘Bulk Carrier New design’ 란 주제로 한국선급의 전문가들이 발표하고, 독일 선주협회 Communication & Digitalisation Director인 Mr. Christof Schwaner를 초청하여 ‘10 Theses on Digital Transportation in Shipping’의 주제를 다루었는데 시종일관 활기가 넘쳤다.

세미나 이후 함부르크의 새로운 사무실로 자리를 옮겨 개최된 기념식에는 독일주재 한국영사, 현대상선 법인장을 비롯해 독일선사 Oldendorff, Lubeca Marine, Liberty Blue, V. Ships, TB Marine, DS Tanker등 약 내외빈 약 70명이 참석하여 사무실 이전을 축하해주었다.

최근 한국선급은 공격적인 독일 시장 공략의 일환으로 현지인 영업 인력 확충, 프랑크푸르트 지점 개설 등 노력의 결과 독일선사의 등록선대가 약 200만 GT로 성장하여 한층 효과적이고 신속한 고객 서비스 제공을 위해 독일 유수 해운사들이 밀집해 있는 하펜시티로 사무실 이전 결정을 하게 되었다.

한국선급 함부르크지부 미하엘 슈어 영업 이사는 “지난 1997년 함부르크에 처음 지부를 개설하여 독일지역에 진출한 이래 한국선급은 20년간 꾸준히 독일 지역 고객들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왔다.”고 말하며 “하지만 여전히 독일 내 사업 확장의 기회가 많다고 생각하여 금번 사무실 이전을 계기로 보다 더 많은 독일 고객들이 한국선급의 우수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리자
2018-04-27 09:48:24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동정]부산항만공사, 부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