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경사노위,국적..
  선화주 간 상생..
  인천신항 배후..
  스마트화로 우..
  인천항 스마트 ..
  손금주 의원, ..
  선장 승무경력,..
  올해 러시아 수..
  수산자원관리는..
  선급, 현대미포..
  해양교통안전공..
  선급, 현대미포..
  “헌혈은 가장 ..
  찾아가는 해양..
  의심되면 신고..
  염경두 전국원..
  조희송여수지방..
  이중환 선원복..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KOMEA,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거점기지 설립 확정

국비 예산 확보, 12월 10일 2020년 정부 예산 국회 통과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이하 KOMEA, 이사장 강호일)이 조선해양기자재 해외시장 개척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외 거점기지 구축 및 운영과 관련하여,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거점기지 설립 예산을 추가 확보함에 따라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KOMEA는 2020년 사업 추진을 위하여 예산 21억원을 확보한 상태에서 최근 러시아 정부의 탈 서방 정책으로 활발한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블라디보스크 거점기지 설립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작년부터 총력을 가해왔으며, 이를 통해 최종 2억원을 추가 확보하여 총 23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증액은 조선해양산업 발전을 위해 여야를 넘어 많은 국회의원의 활발한 지원 활동이 주요하였으며, 특히 한국조선해양기자재 글로벌지원센터가 소재한 부산 강서구(을) 김도읍 국회의원의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 및 홍보 활동이 주요하였다고 밝혔다.

KOMEA는 조선기자재 수출경로 다양화 및 직수출 확대를 위하여 2016년 중국 상해, 싱가포르 수출 및 A/S 거점기지를 개소하였으며, 이를 통해 2018년말 기준 2,200만불의 직수출액을 달성하였다.
올해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및 그리스 아테네 거점기지를 추가 구축하여 국내외 활발한 수출활동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추가 2억원 증액이 확정된 만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거점기지 설립 및 운영을 통해 즈베즈다 조선소 현대화 프로젝트 등 현지 조선해양기자재 수급에 적극적으로 가담할 예정이다. 더욱이 현재 5,000만불 규모의 활발한 기자재 수출 견적제출이 이루어지고 있어 빠른 시일 내 기자재 기업들의 수출 계약 성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KOMEA 러시아 거점기지 강남영 전문가는 “즈베즈다조선소 현대화 사업 진행에 따라 인근 중국과의 치열한 경합이 예상되고 있어 초창기 우리 기자재기업이 신속하게 선점해야하는 절박한 상황이다.”며 “심화된 글로벌 경쟁 속에서도 국내 조선해양기자재의 직수출 확대를 이끌어내야 하는 만큼 한정된 재원을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투명한 예산운용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관리자
2019-12-11 14:26:17
전기정한중카페리협회 회장 해양부 출입기자단 간담회개최,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승객 전면중단 난국 타개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기사제보] 항공기 출발이 ..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사설칼럼] 정태순선협회장..
  [동정]경사노위 해운산업..
  [동정]항만경제학회지 제3..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여수보육원, 삼혜원..
  [동정]㈜KSS해운, 23년 연..
  [동정]해사법원 부산유치..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